日 야스쿠니신사에 ‘화장실’ 낙서…소변 보는 男까지 등장

입력 2024 06 02 10:41|업데이트 2024 06 02 10:42

빨간 스프레이로 ‘화장실’ 낙서
中 SNS에 관련 동영상도

1일 낙서가 발견된 일본 도쿄 야스쿠니신사 입구 돌기둥에 가림막이 쳐졌다. 쿄도 연합뉴스
1일 낙서가 발견된 일본 도쿄 야스쿠니신사 입구 돌기둥에 가림막이 쳐졌다. 쿄도 연합뉴스
도쿄 야스쿠니신사에 빨간 스프레이 낙서가 발견돼 현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일(현지시간) 산케이신문과 마이니치신문 보도에 따르면 현지 경찰은 전날 오전 ‘야스쿠니 신사’ 이름이 새겨진 돌기둥에 빨간색 스프레이로 화장실을 뜻하는 영어 단어 ‘toilet’가 적혀있는 것을 확인했다.

낙서가 발견된 뒤 돌기둥 주변에는 가림막이 쳐졌고, 스프레이를 지우는 작업이 진행중이다.

같은 날 중국의 소셜미디어(SNS) 플랫폼에는 한 남성이 야스쿠니 신사 돌기둥에 빨간색 스프레이로 낙서하는 모습이 찍힌 동영상이 올라왔다. 이 남성은 돌기둥을 향해 소변을 보는 듯한 몸짓도 했다.

일본 경찰은 이 남성을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기물손괴 혐의로 수사에 착수했다.

일본 우익의 성지로 대내외 주목을 받아온 야스쿠니신사에서는 과거에도 낙서나 폭발 등 여러 사건이 발생한 적이 있다.

한편 야스쿠니신사는 메이지 유신 전후 일본에서 벌어진 내전과 일제가 일으킨 수많은 전쟁에서 숨진 246만 6000여 명의 영령을 추모하는 시설로, 태평양전쟁의 A급 전범 14명도 합사돼 있다.

김채현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