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성 착취물’ 서준원, 이번엔 음주운전 사고냈다

입력 2024 06 02 20:16|업데이트 2024 06 02 20:16

집행유예 기간에 음주운전 사고
혈중알코올농도, 운전면허 정지 수준

미성년자 성 착취물을 제작한 혐의 등으로 집행유예를 받고 프로야구계에서 제명된 전 롯데자이언츠 선수 서준원이 음주운전 사고를 냈다. 연합뉴스
미성년자 성 착취물을 제작한 혐의 등으로 집행유예를 받고 프로야구계에서 제명된 전 롯데자이언츠 선수 서준원이 음주운전 사고를 냈다. 연합뉴스
미성년자 성 착취물을 제작한 혐의 등으로 집행유예를 받고 프로야구계에서 제명된 전 롯데자이언츠 선수 서준원이 음주운전 사고를 냈다.

1일 부산 부산진경찰서에 따르면 서씨는 지난달 31일 서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서씨는 이날 0시 45분쯤 음주 상태로 차량을 몰다가 부산진구의 한 교차로에서 신호 대기 중이던 택시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는다. 이 사고로 택시 기사와 승객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당시 서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운전면허 정지(0.03% 이상~0.08% 미만)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조만간 서씨를 불러 정확한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앞서 서씨는 2022년 8월 카카오톡 공개 채팅방으로 알게 된 미성년자에게 신체 사진을 전송받아 성 착취물을 만들고 음란행위를 강요한 혐의로 기소돼 지난해 9월 1심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았다.

당시 팀에서 방출된 서씨는 “가족들을 위해 제대로 된 삶을 살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으나 다시 한번 물의를 일으키게 됐다.

김채현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