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 日유흥업소 동행 루머에 “연락처도 없다” 해명

입력 2024 06 05 10:04|업데이트 2024 06 05 10:04
그룹주니어 김희철이 지난 2017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리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려있는 교육 8집 ‘플레이(PLAY)’ 컴백 기자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2017.11.6 연합뉴스
그룹주니어 김희철이 지난 2017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리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려있는 교육 8집 ‘플레이(PLAY)’ 컴백 기자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2017.11.6 연합뉴스
SM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들이 일본 유흥업소에 방문하는 등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는 루머가 확산하자 SM 소속 그룹 슈퍼주니어 김희철이 직접 해명에 나섰다.

5일 가요계에 따르면 김희철은 지난 4일 팬 소통 플랫폼 ‘버블’을 통해 “안 그래도 나도 (루머 확산 상황을) 보고 있다”고 입을 열었다.

한 팬이 “희철아 대체 일본에서 뭘 하고 온 거야”라며 루머의 사실 여부를 묻는 듯한 질문을 보내자 김희철이 이에 답한 것이다.

김희철은 “또 인스타그램으로 사고 칠까 봐 그냥 회사에 얘기하고 있다”며 “걱정하고 실망할까 봐 여기에다 간단히 얘기한다”고 말했다.

그는 “단 한 번도 우리 회사 후배들이랑 밖에서 따로 밥이나 술을 먹거나, 본 적도, 만난 적도 없다”며 “심지어 연락처도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SNS)에서는 SM 소속 보이그룹 NCT의 쟈니와 해찬, 김희철에 관련된 일본발 루머가 유포됐다. 이 여파로 SM 주가는 종가 기준 전 거래일보다 8.18% 급락한 8만 1900원을 기록하기도 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SM 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는 공식 입장을 내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SM은 “현재 온라인상에 쟈니, 해찬의 성매매와 마약 등 차마 입에 담기 힘든 자극적인 내용의 루머가 무분별하게 유포 및 재생산되고 있다”며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며, 이는 아티스트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범죄 행위”라고 했다.

이어 “NCT를 비롯한 김희철 등 소속 아티스트를 향해 사실이 아닌 무분별한 루머 생성 및 악의적인 비방이 계속되고 있다”며 “이러한 범죄 행위를 좌시하지 않고 국적을 불문하고 선처나 합의 없이 관련 행위자를 법적으로 처벌받도록 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하승연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