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온뒤 유산 반복” 시골 여성들 절규…‘이상한 수돗물’에 日 경악

입력 2024 06 24 23:03|업데이트 2024 06 25 12:28
수돗물 자료 이미지. NHK 보도화면 캡처
수돗물 자료 이미지. NHK 보도화면 캡처
일본에서 발암성 화학물질인 과불화화합물(PFAS)이 정수장과 하천에서 잇따라 검출된 가운데, PFAS에 오염된 수돗물을 사용한 현지 주민의 피해 사례도 나오고 있다. 이에 일본 정부가 전국 단위 수돗물 현황 조사에 처음으로 착수했다.

23일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난달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의 지자체 담당 부서나 수도 사업자 등에 오염 실태 파악을 요청하는 문서를 보냈다.

조사 기한은 오는 9월까지로, 수돗물 등에서 검출된 PFAS 농도와 관련 정수장 정보를 요구했다. 검사하지 않은 경우는 이유나 향후 실시 계획 등의 보고를 요청했다.

PFAS는 인공적으로 만들어진 유기불소 화합물을 이르는 용어로, 비교적 최근에야 유해성이 알려졌다. 자연에서 잘 분해되지 않아 ‘영원한 화학물질’(forever chemicals)로도 불린다.

日시골마을서 목표치 ‘28배’ PFAS 검출

최근 NHK는 “일본 전국 각지에서 ‘PFAS 오염’이 밝혀지고 있다”며 일본의 한 시골마을 사람들의 피해 사례를 조명했다.

지난해 10월 오카야마현의 한 마을 수돗물에서 일본의 잠정 목표치인 1ℓ당 50ng(나노그램)의 28배에 달하는 1400ng의 PFAS가 검출됐다. 마을 주민 약 1000명이 사용하는 수돗물이었다.
오카야마의 한 마을에 거주하는 60대 여성은 혈액 검사 결과 혈중에서 1㎖당 362.9ng의 PFAS가 검출됐다. 이 여성은 ‘이상지질혈증’ 진단을 받았고, 앞으로 꾸준히 약을 먹어야만 한다. NHK 보도화면 캡처
오카야마의 한 마을에 거주하는 60대 여성은 혈액 검사 결과 혈중에서 1㎖당 362.9ng의 PFAS가 검출됐다. 이 여성은 ‘이상지질혈증’ 진단을 받았고, 앞으로 꾸준히 약을 먹어야만 한다. NHK 보도화면 캡처
이 마을에 거주하는 60대 여성은 “오늘부터 물을 못 마시니 근처 급수대로 물을 가지러 오라고 했다”며 “매일 매일 힘들었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이 여성은 혈액 검사 결과 혈중에서 1㎖당 362.9ng의 PFAS가 검출됐다. 이에 대해 NHK는 “미국 학술기관이 건강 위험이 커진다고 지적하는 값(20ng/㎖)의 18배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혈액 검사를 받은 마을 주민 27명 모두 이 수치를 웃돌았다.

결국 이 여성은 ‘이상지질혈증’ 진단을 받았고, 앞으로 꾸준히 약을 먹어야만 한다.
43세 여성은 13년 전 도쿄에서 이 마을로  이사 온 뒤 3번 유산했다고 밝혔다. NHK 보도화면 캡처
43세 여성은 13년 전 도쿄에서 이 마을로 이사 온 뒤 3번 유산했다고 밝혔다. NHK 보도화면 캡처
NHK 조사에 따르면 주민들의 혈액 검사 결과지에서 특히 눈에 띈 것은 ‘유산 경험’이었다. 마을 주민 30대~40대 여성 5명 중 3명이 유산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43세 여성은 13년 전 도쿄에서 이 마을로 이사 온 뒤 3번 유산했다고 한다. 그는 “몇 번 임신해도 유산해버렸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NHK는 “PFAS의 높은 혈중 농도와 유산 위험이 연관이 있는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최근 몇 년간 해외에서는 (이들이) 관련 있다고 결론 내린 논문이 여러 편 발표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일본에서는 PFAS가 일본수도협회 통계 검사항목 중 하나로 포함은 돼 있지만, 그동안 급수 인구 5000명 이상 대형 수도 등으로 조사 대상이 한정돼있었다. 일본 정부는 이번 조사 결과를 향후 결정할 수질 목표 재검토 자료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윤예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수치스럽다”…女동창생 폭행해 ‘식물인간’ 만든 20대男, 선처 호소

    thumbnail - “수치스럽다”…女동창생 폭행해 ‘식물인간’ 만든 20대男, 선처 호소
  2. 주차관리원과 바람난 아내 “진정한 사랑 찾아…양육비는 못 줘”

    thumbnail - 주차관리원과 바람난 아내 “진정한 사랑 찾아…양육비는 못 줘”
  3. 설운도, 이자연도 ‘눈물바다’…현철, 동료가수 배웅 속 떠났다

    thumbnail - 설운도, 이자연도 ‘눈물바다’…현철, 동료가수 배웅 속 떠났다
  4. 아사다 마오 “김연아 때문에 고통…항상 1위 하고 싶었다” 고백

    thumbnail - 아사다 마오 “김연아 때문에 고통…항상 1위 하고 싶었다” 고백
  5. ‘영재발굴단’ 천재, 역사상 가장 높은 IQ 차지…무려 ‘276’

    thumbnail - ‘영재발굴단’ 천재, 역사상 가장 높은 IQ 차지…무려 ‘276’
  6. “사망자 6명 중 용의자도 있어”…방콕 5성급 호텔 ‘청산가리 독살’ 사건 전말

    thumbnail - “사망자 6명 중 용의자도 있어”…방콕 5성급 호텔 ‘청산가리 독살’ 사건 전말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