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혈액형 부족해 큰일” 걱정했는데…‘이것’ 개발해 난리난 日

입력 2024 07 06 11:21|업데이트 2024 07 06 11:21

일본 나라현립의과대학 ‘인공혈액’ 개발…세계 최초

일본 나라현립의과대학 연구팀이 개발한 인공혈액. 나라현립의과대학
일본 나라현립의과대학 연구팀이 개발한 인공혈액. 나라현립의과대학
혈액형에 상관없이 누구에게나 투여할 수 있는 ‘인공 혈액’이 일본에서 개발돼 화제다. 실제 상용화된다면 세계 최초의 인공 혈액이 된다.

6일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일본 나라현립의과대학 사카이 히로미치 교수 연구팀은 “모든 환자에게 수혈이 가능한 인공 혈액 개발에 성공했다”고 2일 밝혔다.

연구팀은 내년부터 인공 혈액의 안전성과 효과를 확인하기 위한 임상시험을 시작한다. 이 기술이 실용화되면 수혈용 혈액 부족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연구팀이 개발해 선보인 인공 혈액은 보라색을 띠고 있다. 이는 혈액 중에서도 산소를 운반하는 적혈구 중 붉은색을 띠는 헤모글로빈에 특수한 가공을 했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보존 기간이 만료돼 폐기해야 하는 혈액에서 헤모글로빈만을 추출하고, 이를 지질막으로 감싸 캡슐화했다.

일반적으로 적혈구는 냉장에서 최대 4주간 보관할 수 있지만, 인공 혈액은 상온에서 약 2년간, 냉장에서는 5년간 보관할 수 있다.

가장 큰 장점은 혈액형에 상관없이 누구나 투여받을 수 있다는 점이다. 사카이 교수는 “헤모글로빈 생성 과정에서 적혈구막을 제거해 혈액형 항원이 없다”며 “인류 건강과 복지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보관, 운송이 비교적 쉬워 도서 산간 등 의료 체계가 열악한 지역의 환자 생명을 구하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연구팀은 기대하고 있다. 연구팀의 마츠모토 마사노리 교수는 “어떤 환자나 부상자도 혈액형과 관계없이 인공 혈액을 투여할 수 있다”며 “1시간 만이라도 버틸 수 있다면 그사이 병원으로 이송해 치료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공 혈액의 개발은 젊은 층의 헌혈 감소와 고령화 사회로 인한 혈액 부족 문제에 대한 해결책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일본 오사카 적십자사에 따르면 10~30대 젊은 세대의 헌혈자 수는 1997년 31만 1585명에서 2021년 13만 5250명으로 절반 이상 줄었다. 적십자사 관계자는 “젊은 세대의 헌혈이 늘지 않으면 수혈용 혈액의 존속이 어려워질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향후 건강한 성인 16명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시작해 투여 대상자 수를 늘려 2030년 실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윤예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연진이 죄수복?”…한국 대표팀 단복 조롱한 中 블로거

    thumbnail - “연진이 죄수복?”…한국 대표팀 단복 조롱한 中 블로거
  2. “사망자 6명 중 용의자도 있어”…방콕 5성급 호텔 ‘청산가리 독살’ 사건 전말

    thumbnail - “사망자 6명 중 용의자도 있어”…방콕 5성급 호텔 ‘청산가리 독살’ 사건 전말
  3. 아사다 마오 “김연아 때문에 고통…항상 1위 하고 싶었다” 고백

    thumbnail - 아사다 마오 “김연아 때문에 고통…항상 1위 하고 싶었다” 고백
  4. ‘영재발굴단’ 천재, 역사상 가장 높은 IQ 차지…무려 ‘276’

    thumbnail - ‘영재발굴단’ 천재, 역사상 가장 높은 IQ 차지…무려 ‘276’
  5. “어떡해 눈물 나” 정신과 찾은 전현무, 상담 중 오열?

    thumbnail - “어떡해 눈물 나” 정신과 찾은 전현무, 상담 중 오열?
  6. 이은형 “임신 8개월에 하혈…강재준에 유언까지” 눈물

    thumbnail - 이은형 “임신 8개월에 하혈…강재준에 유언까지” 눈물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