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2시 바지 벗고 여성 쫓은 남성… 경찰 대응 논란

입력 2023 09 29 13:29|업데이트 2023 09 29 13:29
JTBC 사건반장 화면 캡처
JTBC 사건반장 화면 캡처
인적이 드문 새벽에 하의를 벗은 채 여성을 쫓던 남성이 현행범으로 붙잡혔다. 이 과정에서 경찰이 보인 태도가 논란이 되고 있다.

JTBC 사건반장에 따르면 지난 27일 경기도 안양의 한 건널목에서 바지를 벗고 돌아다니는 남성의 모습이 포착됐다며 시청자로부터 제보받은 내용을 공개했다.

지난 15일 새벽 2시, 경기도 안양에서 한 여성은 길을 걷던 중 하의를 입지 않고 신체 부위를 드러낸 남성이 나타났다.

이 여성은 최대한 침착하게 시선을 주지 않고 지나친 다음에 거리가 좀 벌어졌을 때 경찰에 신고했다. 그러나 여성이 걷는 방향과 반대쪽으로 가던 이 남성이 갑자기 방향을 돌려 여성을 쫓아왔다.

여성은 당시 길에 차량과 행인이 거의 없던 상황에 큰 두려움을 겪었다. 다행히 길 가던 행인이 한 명 있었고 여성은 도움을 청할 수 있었다. 이 행인은 여성과 함께 경찰이 도착할 때까지 기다려줬다.

이 남성은 계속해서 여성 주변을 배회했다. 이후 경찰이 도착했고 해당 남성은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여성을 도운 행인은 경찰에게 ‘여성을 혼자 보내지 말아달라. 안전한 곳까지 배웅해 달라’고 신신당부했지만, 경찰은 그 자리에서 “그럼요”라고 대답한 뒤 진술서만 받고 이 여성을 혼자 보냈다.

경찰은 또 신고한 여성에게 “성범죄는 이런 대로변에서 일어나지 않는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경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