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린 언젠가 잊혀질 거야” ‘초등래퍼’ 노을이 부자가 전한 울림

입력 2024 07 08 14:19|업데이트 2024 07 08 14:28
유튜브 채널 ‘노을이의 작업실’
유튜브 채널 ‘노을이의 작업실’
“노을아, 우리는 언젠가 잊힐 거야.”

학교 장기자랑 숙제로 아버지와 만든 노래 ‘HAPPY’(해피)가 큰 사랑을 받으며 이름을 알린 ‘초등 래퍼’ 차노을군에게 아버지 차성진씨는 이렇게 조언했다.

6일 ‘노을이의 작업실’ 인스타그램 계정과 유튜브 채널에 올린 동영상에서 차씨는 “언젠가는 더 이상 사람들이 노을이를 좋아하지 않는 때가 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들 노을 군과 한적한 곳에서 함께 노래하던 차씨는 “중요하게 할 이야기가 있다”고 운을 뗐다.

차씨는 “지금 길거리 나가면 사람들이 노을이 알아보지?”라며 현재 아들에게 쏟아지는 관심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언젠가는 더 이상 사람들이 노을이를 좋아하지 않을 때가 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노을군이 “왜?”냐고 묻자 차씨는 “계속 새로운 음악, 새로운 사람들이 나오면 (사람들은) 다른 사람을 좋아하게 된다. 언젠간 노을이도 많은 사람이 기억하지 못할 때가 올 것”이라고 답했다.

차씨는 그러면서 “그게 언제랑 똑같은 거냐면 우리가 ‘해피’ 곡 만들기 전”이라고 덧붙였다.
유튜브 채널 ‘노을이의 작업실’
유튜브 채널 ‘노을이의 작업실’
차씨는 “그때(노래 만들기 전) 노을이가 어디 가면 사람들이 알아봤었나? 우리는 조금 있으면 원래의 삶으로 돌아가게 될 거야”라며 “그때 노을이가 너무 슬퍼하지 않았으면 좋겠어”라고 아들을 다독였다.

노을군이 “몇 년까지(언제까지) 나를 기억할까?”라고 묻자, 차씨는 “생각보다 그 시기가 되게 빨리 올 수도 있다”고 답했다.

차씨는 이어 “그러니까 지금 우리 사랑해주시는 분들 감사한 분들이잖아. 그 사람들한테 어떤 마음 가져야 해?”라고 노을군에게 질문을 던졌다.

노을군은 “감사한 마음”이라면서 ‘우리가 받은 사랑은 어떻게 해야 하느냐’는 질문엔 “흘려보내 줘야 한다”고 했다.

이런 차씨 부자의 대화가 담긴 영상은 많은 이들에게 울림을 주고 있다.

해당 영상은 공개 이틀 만에 인스타그램에서 조회수가 436만회를 기록했으며 좋아요는 20만개를 돌파했다. 유튜브 채널 게시물 조회수도 11만을 기록하고 있다.
유튜브 채널 ‘노을이의 작업실’
유튜브 채널 ‘노을이의 작업실’
한편 초등학교 2학년인 노을군은 새 학기 장기자랑 숙제로 차씨와 노래 ‘HAPPY’와 뮤직비디오를 만들어 제출했다.

“나는 2학년 차노을”이라는 멘트와 함께 시작되는 해당 곡은 “어른들이 자꾸 물어봐. 커서 뭐가 되고 싶은지를 물어봐. 정말 힘든 질문이야 답이 너무 많아. 나는 할래 행복할래. 뭐가 됐든 나는 행복하게 살래”라는 가사로 소셜미디어(SNS)에서 조회수 1500만을 돌파하는 등 큰 사랑을 받았다.

이후 노을군은 공익광고 출연 등 다양한 분야로 활동의 폭을 넓히고 있다.

권윤희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이혜영 “응급실, 입원, 수술…고통스러운 병” 건강이상 고백

    thumbnail - 이혜영 “응급실, 입원, 수술…고통스러운 병” 건강이상 고백
  2. 강민경 “고교 때 스타킹 신는데 화장실 위에서 훔쳐보더라”

    thumbnail - 강민경 “고교 때 스타킹 신는데 화장실 위에서 훔쳐보더라”
  3. “엄마 배 속에 있을 때…” 태아 시절 기억한다는 아기, 가능한 일일까

    thumbnail - “엄마 배 속에 있을 때…” 태아 시절 기억한다는 아기, 가능한 일일까
  4. 하정우, 데뷔 21년 만에 SNS 개설…‘이 배우’와 다정한 투샷

    thumbnail - 하정우, 데뷔 21년 만에 SNS 개설…‘이 배우’와 다정한 투샷
  5. “맛없으니 먹어보라” 美경찰 출동시킨 한인 부녀 ‘버블티 사건’

    thumbnail - “맛없으니 먹어보라” 美경찰 출동시킨 한인 부녀 ‘버블티 사건’
  6. “생일 한달 앞두고”…‘태권도장 학대’ 5살, 의식불명 11일 만에 숨졌다

    thumbnail - “생일 한달 앞두고”…‘태권도장 학대’ 5살, 의식불명 11일 만에 숨졌다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뉴스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