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13년 전 카드값 얘기하는 남편에 분노… “미쳐버리겠다”

입력 2023 09 19 06:20|업데이트 2023 09 19 06:20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화면 캡처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화면 캡처
‘결혼지옥’에서 남편과 아내가 경제권을 두고 심각한 갈등을 보였다.

18일 방송된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이하 ‘결혼지옥’)에서는 각자 이혼이라는 아픔을 겪고 재혼으로 만나 결혼 16년 차를 맞은 ‘답정너 부부’가 등장해 결혼 생활 고민을 토로했다.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화면 캡처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화면 캡처
이날 남편은 아내에게 빚이 있는 것 같다는 이야기를 전해 듣고, 아내에게 확인을 해봤다고 했다. 하지만 아내는 절대 빚이 없다고 극구 부인했다. 하지만 몇 달 후 굉장히 불안해하는 아내의 모습을 보고 이유를 물었고, 그때 아내에게 2000만원의 빚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에 남편은 돈과 관련해 아내를 향한 불신이 생겼다.

하지만 아내는 그 빚이 남편이 주는 생활비가 모자라서 생긴 빚이라고 했다. 그리고 그 빚에 대한 명세서까지 다 보여줬다고 했다. 남편은 그런데도 과거 카드값에 관한 이야기를 계속해서 꺼냈다. 그러면서 남편은 “계속 마이너스 아니냐. 그러니까 경제권을 달라”고 했고, 아내는 “왜 줘야 하냐?”고 언성을 높이기 시작했다.

그런 과정에서 남편은 또 아내에게 카드값이 얼마 나오는지 아냐는 식으로 추궁했고, 이에 아내는 “다 얘기했어. 또 물어보고 하지 말고 당신이 메모를 해둬. 명세서 보면 다 나오지 않냐?”고 폭발했다. 13년 전 카드값 이야기까지 나오자 서로 격해졌다. 아내는 “미쳐버리겠다”고 했고, 남편은 자리를 뜨려고 했다.

아내는 제작진에게 “정신적으로 병이 드는 것 같다. 예전에는 남편한테 말대꾸도 못 하고 울기만 했었다. 그런데 ‘내가 왜 이런 대우를 받지?’라는 생각이 들고, 그냥 하녀 같다. 이렇게 살아봐야 알아주지도 않는데, 그때부터 제 이야기를 하게 됐다. 너무 답답하니까 화병이 나는 것 같았다”고 했다.

남편도 “화목한 가정을 원한다. 아내와 안 싸우고 싶다. 제 부모님이 엄청나게 싸우셨다. 어머니가 금전적 문제를 일으켜서 아버지가 끝까지 추궁하고, 어머니는 말을 안 하셨다. 근데 제가 그 삶을 살고 있는 게 서글프다. 아내가 좋은 사람인 걸 아니까 마음이 아프다. 저희가 지금 경제적으로 굉장히 어렵고 어떻게 해야 할지 답이 없다. 풍족하지는 못해도 편하게 살고 싶은데”라면서 속내를 드러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