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준규 “큰아들 11월 결혼… 내년에 아이 낳게 할 것”

입력 2023 09 29 14:34|업데이트 2023 09 29 14:34
KBS1 ‘아침마당’ 캡처.
KBS1 ‘아침마당’ 캡처.
배우 박준규가 큰아들의 결혼 소식을 전했다.

29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는 박준규·진송아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박준규는 “결혼 33년 행복의 비결”을 묻자 “일단 그 안에는 아이들이 항상 있다. 집사람이 꼴 보기 싫고 밉다는 생각이 들 때도 이 사람 아니었으면 이 아이들은 태어나지 않았겠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11월에 우리 첫째 장가간다. 제가 계속 방송 나가고 있는 와중에도 최초로 공개하게 됐다”고 깜짝 발표했다.

이어 “아이는 당장 안 낳겠다고 했는데 내년에는 꼭 만들도록 어떻게든 방법을 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MC 김재원은 “그건 시아버지가 할 일이...”라고 당황했고, 김수찬 역시 “알아서 하시겠죠”라고 핀잔을 줬다.

이에 박준규는 “아니 말은 할 수 있지 않냐”고 말했고, 김재원은 “요즘은 말도 안 하는데”라고 답했다. 그러자 박준규는 “저는 할 거예요!”라고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며느리를 맞게 된 진송아는 소감을 묻자 “되게 설레고 저는 딸을 못 키워봤다. 딸을 키우는 아기자기한 사랑을 베풀어본 적 없다. 새아가를 맞이하니까 딸을 얻었다고 생각하니 머릿속으로 계속 그리는 거다. 어떤 걸 해주고 이렇게 살아야겠다 하고. 설레고 기쁘다”고 답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