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현 “SM, 주차비 알아서 내라고” 울컥…결국 공개사과 했다

입력 2024 01 23 09:42|업데이트 2024 01 23 14:36
JTBC ‘아는 형님’
JTBC ‘아는 형님’
가수 규현이 SM엔터테인먼트 저격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규현은 23일 SBS 파워 FM ‘딘딘의 뮤직 하이’에 게스트로 출연해 ‘SM 주차비’를 언급했다.

앞선 20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 규현은 “슈퍼주니어 때문에 SM에 연습하러 갔는데 주차비를 따로 알아서 내라더라”고 밝힌 바 있다.

이날 규현은 “알고 보니까 회사가 그 건물에 세를 들어 살고 있어서 회사 직원들도 주차비를 낸다고 하더라”라며 “내가 큰 착각을 했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SM 직원분들이) 크게 화도 안 내셨다. ‘우리도 그거 주차비 내고 해’라고 했다. 등록된 차는 다 주차비를 낸다고 하더라. 사과의 말씀을 드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규현은 SM 소속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지난해 SM을 떠나 유재석, 이효리, 이서진 등이 소속된 안테나에서 새 둥지를 틀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