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진, 결혼하고 아이도 둘?…“모두 진실 아냐”

입력 2024 05 17 23:53|업데이트 2024 05 17 23:53
가수 손태진. MBN ‘전현무계획’ 방송 화면 캡처
가수 손태진. MBN ‘전현무계획’ 방송 화면 캡처
가수 손태진이 자신을 둘러싼 소문에 대해 해명했다.

손태진은 17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전현무계획’에서 과거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6억대 상금을 받았다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손태진은 “역대 오디션 중 가장 높은 상금이었다”면서 ‘불타는 트롯맨’ 우승 상금으로 6억 3000만원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그 중) 세금으로 40% 떼어간다”고 덧붙였다.

그는 “국민투표로 만들어진 우승인 만큼 시원하게 노인 분들을 위해 큰 걸로 1장(1억) 기부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 외에도 해결해야 했던 경제적인 부분을 채우고, 지금 조금 남은 걸로는 저 자신에게 아직 선물을 못 해서 고민 중”이라고 했다.

이를 듣던 전현무가 “건물주라는 얘기가 있던데”라고 하자 손태진이 모두 ‘가짜 뉴스’라고 했다.

손태진은 “(가짜 뉴스에 따르면) 여의도에 집도 있고, 말레이시아에 부인도 있고, 애도 둘”이라며 “진실인 것은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너무 감사한 게 이제는 반전세에서 전세 정도로 옮길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