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요원 “23살에 결혼했다”…남편 닮은 막내아들 자랑

입력 2024 07 08 10:06|업데이트 2024 07 08 10:06
TV조선 방송화면
TV조선 방송화면
배우 이요원(44)이 연예계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이던 20대 초반에 결혼했던 이유를 밝혔다.

이요원은 지난 7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 출연해 만화가 허영만(77)과 대화를 나누던 중 “이렇게 열정이 넘치는데 결혼을 일찍 했다”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이요원은 “그냥 타이밍(Timing·좋은 시기)”이라고 답했다. 허영만이 “후회는 없냐”고 묻자, 이요원은 “가지 않은 방향에 대한 미련은 있다”라면서도 “그런 거 크게 연연하지 않고 하루하루 즐겁게 열심히 살려고 한다”고 말했다.

두 사람을 지켜보던 제작진은 이요원에게 “그때 인기가 제일 많지 않았냐”고 물었다. 그러자 이요원은 “신랑이 이 이야기하는 거 진짜 싫어한다”고 웃으면서 “사람들이 궁금하니까 물어보는데 그 얘기(결혼 일찍한 사연)는 하지 말라고 한다. 그냥 패스, 넘기라고 한다”고 말했다.

이요원은 “막내아들은 운동을 잘한다. 그건 저를 닮은 것 같지 않고 아빠를 닮았다”면서도 “저도 운동신경이 아예 없지는 않다. 근데 이런 얘기를 하면 사람들이 비웃더라. 그래도 초등학교 때는 빨라서 계주 선수도 했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이요원은 프로골퍼 출신 박진우씨와 2003년 결혼했다. 그의 나이 스물세살 때 일이다. 이요원은 세 자녀(1남 2녀)를 두고 있는데, 첫째 딸이 현재 스무살을 넘는 것으로 알려져 그의 근황이 종종 공개될 때마다 동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입국 금지’ 유승준, UFC 데뷔? “내 팔뚝이 제일 굵어”

    thumbnail - ‘입국 금지’ 유승준, UFC 데뷔? “내 팔뚝이 제일 굵어”
  2. 심현섭, ‘♥11세 연하’에 프러포즈 성공…부모님에 인사드렸다

    thumbnail - 심현섭, ‘♥11세 연하’에 프러포즈 성공…부모님에 인사드렸다
  3. 이혜영 “응급실, 입원, 수술…고통스러운 병” 건강이상 고백

    thumbnail - 이혜영 “응급실, 입원, 수술…고통스러운 병” 건강이상 고백
  4. 강민경 “고교 때 스타킹 신는데 화장실 위에서 훔쳐보더라”

    thumbnail - 강민경 “고교 때 스타킹 신는데 화장실 위에서 훔쳐보더라”
  5. “엄마 배 속에 있을 때…” 태아 시절 기억한다는 아기, 가능한 일일까

    thumbnail - “엄마 배 속에 있을 때…” 태아 시절 기억한다는 아기, 가능한 일일까
  6. “맛없으니 먹어보라” 美경찰 출동시킨 한인 부녀 ‘버블티 사건’

    thumbnail - “맛없으니 먹어보라” 美경찰 출동시킨 한인 부녀 ‘버블티 사건’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뉴스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