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가 할퀸 듯”…‘이혼’ 박지윤 상처 난 피부 공개

입력 2024 01 24 10:13|업데이트 2024 01 24 17:03
박지윤 인스타그램
박지윤 인스타그램
방송인 박지윤이 피부묘기증을 고백했다.

박지윤은 23일 인스타그램에 “아침부터 피부 고백. 저는 피부묘기증 환자다. 이안이 출산 직후에 생겼는데 미친 듯이 가려워서 긁고 나면 고양이가 할퀸 듯 자국이 선명하게 남는다고 해서 묘기증이다”라고 적었다.

박지윤은 “사실 매일 항히스타민제를 잘 먹으면 문제없다. 그런데 살다 보면 약을 놓치는 날도 있고 비이오리듬이나 환경, 먹은 음식 때문(?)인지 주체할 수 없이 미친 듯 가려운 날이 있다. 그럴 때는 피가 맺히도록 긁는 것 외엔 할 수 있는 게”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에는 피부묘기증으로 고양이가 할퀸 듯한 상처가 난 피부 모습이 담겨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박지윤은 같은 KBS 아나운서 출신인 최동석 전 아나운서와 지난 2009년 결혼하고 슬하에 1남 1녀를 뒀지만 지난해 10월 이혼을 발표했다.

두 사람의 이혼을 두고 과거 글이나 영상이 함께 언급되며 다양한 추측이 쏟아져 나오자 박지윤 측은 허위 사실을 게시하고 유포한 이들을 고소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