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세 추성훈 복귀전 KO패에 아내 야노시호 ‘이런 말’ 남겼다

입력 2024 01 31 15:44|업데이트 2024 01 31 15:44
야노시호 인스타그램
야노시호 인스타그램
일본 유명 모델 야노시호가 남편인 격투기 선수 추성훈을 향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야노시호는 지난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팬과 가족을 위해 싸워준 남편을 응원해준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남편은 어느 때나 가족에게는 존경하는 존재이자 최고의 아빠”라면서 추성훈의 경기 입장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유했다.

앞서 추성훈은 지난 28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원챔피언십 165’ 대회에서 니키 홀즈컨과의 슈퍼 파이트 경기에서 1라운드 1분 40초 만에 레퍼리스톱 TKO 패배를 당했다.

추성훈은 경기 후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응원해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팬분들에게 승리를 안겨 주지 못해 죄송하다”며 “불리한 여건이었지만 제가 결정해 도전하였기에 후회는 없다”고 밝혔다.

이어 “실패를 경험삼아 성공의 길을 찾아 가겠다. 아직도 아저씨의 도전은 계속 이어간다”며 응원을 부탁했다.

한편 추성훈 야노시호 부부는 지난 2009년 결혼, 슬하에 딸 추사랑을 두고 있다.

김민지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