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병간호…” 전현무 ‘가슴 찢어지는 소식’ 전했다

입력 2024 02 07 09:44|업데이트 2024 02 07 09:44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방송인 전현무가 병환 중인 아버지에게 방송 최초로 사랑한다는 고백과 함께 가슴 찡한 영상 편지를 공개해 먹먹함을 안긴다.

7일 방송되는 TV CHOSUN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전현무의 ‘아버지 전상서’가 공개될 예정이다.

전현무는 “아버지와 단둘이 본 적이 거의 없다, 같은 공간에 있어도 대화를 거의 안 한다”라며 전형적인 ‘K-아들’의 면모를 드러낸 바 있다. 또 “최근 아버지가 많이 편찮으셔서 병간호 쪽에 치중하고 있다”라며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전현무는 “제가 고집 좀 꺾으시라고 잔소리를 한 적도 있는데 사랑해서 하는 얘기니까 너무 서운하게 듣지 않으시길 바란다. 아빠 몸 잘 챙기는 게 나한테 해줄 수 있는 좋은 일이니까 건강 신경 쓰셨으면 좋겠다”라며 쑥스럽지만 아버지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