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전노예 의혹 밝히겠다” 신안 찾아간 유튜버…명예훼손 고소당했다

입력 2023 09 23 13:34|업데이트 2023 09 23 13:34
신안경찰서 청사 전경
신안경찰서 청사 전경
‘염전 노예’ 의혹의 실체를 밝히겠다며 전남 신안군 소재의 한 섬을 찾아가 영상을 촬영한 유튜버가 지역 주민으로부터 고소를 당해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지난 22일 전남 신안경찰서는 고소 사건 처리 절차에 따라 유튜버 A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올해 7월 13일부터 신안군을 배경으로 제작한 ‘염전 노예’ 관련 동영상 6편을 유튜브에 올렸다.

다수의 신안군 주민은 허위 사실이 담긴 유튜브 동영상으로 지역민의 명예가 훼손됐다며 A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은 형사입건된 A씨가 출석에 불응하자 법원으로부터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신병을 확보하고 조사에 착수했다.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도망 우려 등이 없다는 이유로 기각했다.

앞서 지난 20일 해당 유튜버 채널 담당 편집자는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유튜버가 주민들의 명예훼손 고소 건으로 현재 신안경찰관 분들에게 체포를 당해 목포 경찰서 유치장에 있다”고 알린 바 있다.

그러면서 해당 사건과 관련한 탄원서 서명에 참여해 달라고 요청했다. 해당 탄원서에는 ‘뉴스 영상을 토대로 아직 소수의 사람이 노예를 부릴 수도 있다는 의심에 관해 확인하러 간다고 언급한 점을 통해, 주민들이 노예를 부리고 있다고 확정해 말한 사실이 없다’는 내용 등이 포함됐다.

경찰은 추가 조사를 거쳐 A씨에 대한 신병 처리 방향을 정할 방침이다.

김민지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