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사 업체가 야밤에 계단을 16㎝ 깎아냈어요”

입력 2024 05 18 13:38|업데이트 2024 05 18 16:20

“준공예정 대구 아파트,
비상계단 몰래 깎아내”
‘준공 승인 요청’ 접수된 상태

대구의 한 아파트에서 준공을 앞두고 비상계단 층간 높이를 규격에 맞추기 위해 계단을 깎아내는 보수공사를 진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연합뉴스
대구의 한 아파트에서 준공을 앞두고 비상계단 층간 높이를 규격에 맞추기 위해 계단을 깎아내는 보수공사를 진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연합뉴스
대구의 한 아파트에서 준공을 앞두고 비상계단 층간 높이를 규격에 맞추기 위해 계단을 깎아내는 보수공사를 진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아파트 입주 예정자 A씨는 18일 언론에 “공사 업체가 야밤에 계단을 깎아냈다”며 “부실을 감추려고 입주 예정자들 몰래 공사를 했다”고 밝혔다.

‘건축물의 피난, 방화구조 등의 기준에 관한 규칙’에 따르면 계단 층과 층 사이의 유효 높이는 2.1m 이상이어야 한다. 그러나 이 아파트의 일부 계단 층간 높이는 1.94m에 불과하다.

이에 기준에 맞추기 위해 공사업체가 계단 하나하나를 약 16㎝가량 깎아냈다는 게 입주 예정자들의 주장이다.

입주 예정자들은 “건축법을 위반해 준공을 받지 못할 것 같으니까 계단 높이를 확보하기 위해 무리한 공사를 한 것 같다”며 “깎아낸 계단에 사람이 몰리면 붕괴 사고가 나 대형참사로 이어질 수 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또 이들은 벽체 휨, 주차장 균열 및 누수 등 하자 신고가 잇따르고 있다며 당국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한편 현재 관할 구청에는 해당 아파트 준공 승인 요청이 접수된 상태다. 구청 관계자는 “담당자가 현장을 찾아 조사를 할 계획”이라며 “안전에 문제가 있어 거주가 불가능하다고 판단되면 준공 승인을 보류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채현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