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 아기에게 할 소리인가” 코미디언 향해 주먹 날린 父

입력 2024 06 05 13:12|업데이트 2024 06 05 14:09
자신의 아들에게 성적 농담을 해 분노한 알베르토 푸길라토가 해당 농담을 한 코미디언에게 주먹을 날리고 있다. 엑스(옛 트위터) 캡처
자신의 아들에게 성적 농담을 해 분노한 알베르토 푸길라토가 해당 농담을 한 코미디언에게 주먹을 날리고 있다. 엑스(옛 트위터) 캡처
한 아버지가 자신의 생후 3개월 된 아들에 대해 성적인 농담을 한 코미디언을 폭행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4일(현지시간) 미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최근 스페인 마드리드의 한 공연장에서 코미디언 하이메 카라바카는 생후 3개월 된 남아를 향해 성적인 발언을 했다.

공연 전 관객들과 이야기를 나누던 그는 생후 3개월 된 아이를 향해 “아이가 동성애자가 되는 것은 막을 수 없는 일”이라며 “자라서 흑인 남성과 성관계를 가질 때 지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분노한 아이의 아버지 알베르토 푸길라토는 “당장 사과하라”며 무대로 난입해 카라바카에게 주먹을 날렸다.

주변 사람들의 만류로 소동은 진정됐으나 이후 카라바카는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살해 위협을 느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농담으로 하려던 게 부적절한 발언이 됐다”며 “불쾌감을 느끼신 모든 분께 사과드린다. 폭력은 접어두고 자유롭게 (아이들이) 성장할 수 있는 좋은 세상을 만들자”고 했다.

이에 푸길라토 또한 SNS를 통해 “표현의 자유를 존중하며 그에게 해를 끼치길 원하지 않는다”며 “다만 이번 일을 계기로 다른 사람들도 아이들이 소중한 존재라는 것을 깨닫길 바란다”고 전했다.

푸길라토가 이번 사건으로 인해 법적 처벌을 받을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하승연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