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체류 중국인, ‘변기조각’ 투척 난동…구속영장

입력 2023 09 28 14:28|업데이트 2023 09 28 14:28
불법체류자 신분 중국인이 제주출입국·외국인청 보호실에서 기물을 파손하는 등 난동을 부려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제주서부경찰서는 30대 중국인 A씨에 대해 특수공무집행방해와 공용물건손상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6일 오전 10시 30분쯤 제주출입국·외국인청 보호실 유리 외벽과 변기 등 기물을 파손하고, 이를 제지하던 직원을 향해 변기 조각을 던진 혐의를 받는다.

경찰 조사 결과 당시 A씨는 청사에서 담배를 피우지 못하는 데 불만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최근 길거리에서 행인과 다투다 출동한 경찰에 불법체류 신분이 확인돼 제주출입국·외국인청에 인계됐다.

권윤희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