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호사男 “과자 물티슈로 닦고 먹어…위생女 원해” 중매 의뢰

입력 2023 09 21 17:37|업데이트 2023 09 21 17:37
KBS Joy & Smile TV Plus ‘중매술사’
KBS Joy & Smile TV Plus ‘중매술사’
중매를 의뢰한 남성 변호사가 독특한 이성관을 드러낸다.

21일 KBS Joy & Smile TV Plus ‘중매술사’ 13회에는 IQ 158 이상으로 정확한 수치 측정이 불가능할 정도로 뛰어난 지능을 가지고 다방면에서 활동하며 외모까지 출중한 남성 의뢰인이 출연한다.

직업이 변호사인 의뢰인 정덕연(37)씨는 최근 녹화에서 큰 키와 잘생긴 외모를 뽐냈다. 옆에 선 MC 신동엽은 “제 키가 180㎝ 니까 한 2m 정도 되는 것 같아요”라며 정씨의 훤칠한 키를 재치있게 소개하기도 했다. 정씨는 슈퍼모델 활동까지 했을 정도로 끼도 많았다.

지덕체를 고루 갖춘 멘사 회원 엘리트 의뢰인 정씨의 마음을 얻기 위해 맞선녀로 등장한 네 명의 여성들도 다양한 매력을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여러 직업을 거치며 경험을 쌓고 도전하는 삶을 추구한다는 의뢰인 정씨는 “결혼도 도전처럼 생각하는 거 아닌가”라는 신동엽의 물음에 “결혼 전에 만나서 상대방과 함께 여러 경험해 보고 싶다”라고 답했다.

“상대방도 그 정도의 지적 능력을 원하는지 궁금하다”라는 질문에는 “본인 일 열심히 하고 감성이 통하면 된다”고 그는 말했다.

다만 그는 이성을 볼 때 특별한 조건이 있다고 밝혀 중매술사들에게 “경험치가 아직 많이 없으시다”, “굉장히 독특하다” 등의 혹평을 받았다.

정씨는 특히 ‘위생 관념이 있는 여성’을 결혼 상대의 조건으로 내세웠다.

위생 관념이라는 다소 생소한 결혼 조건에 신동엽이 정확한 기준을 묻자 의뢰인은 “결벽증이 있는 건 아닌데 외출했던 옷을 입고 그대로 침대로 올라가면 침대를 빨고 싶을 것 같다”, “편의점에 가서 과자를 사 오면 물티슈로 한번 닦는다”라는 소신을 내비쳤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