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상해서 못 보겠다”…이장우, ‘후덕 비주얼’ 어느 정도길래

입력 2024 01 28 08:57|업데이트 2024 01 28 11:24
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
배우 이장우가 달라진 패딩 핏으로 놀라움을 안겼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이장우가 김대호 아나운서의 집을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장우는 김대호의 집을 방문하면서 살이 부쩍 오른 얼굴로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장우는 초록색 패딩이 꽉 끼는 상태였다.

박나래는 이장우를 보더니 “뭐야 이거. 배 안에다가 음식물을 숨겼느냐”라고 말했다. 전현무도 “배가 왜 이렇게 나왔어. 지퍼 안 열리는 거 아니냐? 누가 패딩을 타이즈로 입냐”고 한마디했다. 이장우는 좀 따뜻하게 입은 것뿐이라고 했다.

작곡가 코드쿤스트는 이장우의 패딩핏에 “지퍼가 곡선이다. 누가 양쪽에서 잡아당긴 것 같다. 패딩에 주름이 없다. 주름이 펴져 있다”고 말했다. 이장우는 20대 때 산 패딩이라 그렇다고 해명했다.

전현무와 박나래는 “살찐 메뚜기 같다”, “텔레토비 같기도 하다”, “두꺼운 송충이 같다”, “초등학교 가면 키 큰 초등학생 있지 않으냐”라고 현재의 이장우와 비슷한 닮은꼴들을 쏟아냈다.

이장우는 멤버들의 놀림에 “이런 캐릭터로 나 연기 안 되냐”라고 얘기했고 전현무는 “살을 뺄 생각을 해야지. 대만 드라마 남주까지 했던 애가”라고 안타까워 했다.

또 이장우는 박나래가 웃음을 참고 있는 것을 포착했다. 박나래는 더 이상 얘기를 하지 않겠다고 하더니 “속상해서 못 보겠다. 수류탄 같기도 하다”고 했다. 전현무도 “엄마 거야 뭐야. 대체 뭘 입고 온 거야. 배가 너무 많이 나왔다”면서 봐도 봐도 신기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