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핀현준 “파출소 끌려가 팬티 바람으로 춤춰”…충격적인 일화

입력 2024 01 30 21:09|업데이트 2024 01 30 21:09
댄서 팝핀현준이 부당한 대우를 받았던 일화를 고백했다.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댄서 팝핀현준이 부당한 대우를 받았던 일화를 고백했다.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댄서 팝핀현준이 부당한 대우를 받았던 일화를 털어놨다.

30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댄서 팝핀현준, 국악인 박애리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팝핀현준은 타인에게 부당한 대우와 무시를 많이 당했다고 고백했다.

팝핀현준은 한껏 내려 입는 힙합바지가 유행했던 1990년대 말, ‘풍기문란’이라는 이유로 경찰에 끌려갔다고 한다. 그는 “가출청소년이라는 오해와 함께 파출소에 끌려가 탈의를 강요받았다”라고 말했다.

팝핀현준은 속옷만 입은 채 파출소에서 소지품 검사를 받았다. 가방에서 뮤직비디오가 담긴 테이프가 발견되자 음란물로 오해받기도 했다.

그는 “댄서라는 해명에도 믿지 않자 결국 팬티 바람으로 춤을 췄다”며 반복되는 억울한 상황에 마음 깊은 상처를 받았다고 고백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