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희, ♥이동건과 이혼 사유 공개했다

입력 2024 07 10 00:26|업데이트 2024 07 10 10:37
TV CHOSUN ‘이제 혼자다’
TV CHOSUN ‘이제 혼자다’
배우 조윤희가 이동건과의 이혼 사유를 공개했다.

9일 첫 방송된한 TV CHOSUN ‘이제 혼자다’에서 조윤희는 “이혼한 지 5년 됐다. 시간이 벌써 그렇게 됐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나는 싱글맘이라서 혼자서 해야 할 일이 많은데, 내성적인 성격이라서 새로운 일에 도전할 때 걱정과 두려움을 앞선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 걸 극복하고자 출연하게 됐다. 혼자서 뭘 못하는 스타일이다. 딸을 위해 더 도전적이고, 용감한 엄마가 되고 싶다”고 전했다.

조윤희는 “나는 수줍음이 많은 아이였다. 말수가 없었고, 낯선 사람 만나는 것도 안 좋아했고, 버스 타고 혼자서 학교 가는 일도 어려웠다. 손 들고 발표해 본 적이 없을 정도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백화점에서 캐스팅이 됐다. 제 성격에 안 한다고 했을 텐데 해보겠다고 했다. 많이 떨렸고, 모든 게 신세계였다. 성격 때문에 힘들었는데 생각해 보면 무섭고 외로웠는데 버티고 기다린 시간이 모여서 지금까지 온 것 같다”고 덧붙였다다.

조윤희는 이동건과의 결혼에 대해 “현명하게 나를 이끌어주는 걸 좋아했다. 그 분(이동건)은 그런 걸 워낙 잘하는 분이었고, 그 시기에 결혼할 운명이었던 것 같다. 아이도 갖고 싶었고, ‘아이 키워보고 싶다’라는 생각했다. 좋은 인연이라고 생각했고, 의지 되는 사람이 있다는 게 좋았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3년 만에 이혼한 조윤희는 “내 사전에 이혼은 없다고 생각하고 마음 먹고 결혼했는데. 전 배우자가 같은 일을 하다 보니까 결혼 생활에 대해 솔직하게 말을 못 하겠다. (하지만) 내가 꿈꿔왔던 결혼생활은 아니었기 때문에. 이혼하는 거에 있어서 굉장히 많이 고민했는데 결론은 이혼밖에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먼저 결심이 서서 이혼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조윤희는 “(이동건은) 이혼을 원치 않았고, 가족 간에 믿음과 신뢰가 중요했는데 더 이상 가족이 될 수 없었다. 그래서 이혼을 결심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개인적으로 연락은 안 하는데 아이 사진은 끊임없이 보내줬다. 음성 녹음해서 보내주면 답장해주고, 통화하고 싶다고 하면 언제든지 상관없고, 최대한 아이를 고려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혼이라는 게 불편할 수도, 숨고 싶을 수도 있는데 저는 생각보다 많이 그러지 않았다. 그래서 이혼에 대해 자신 있게 말할 수 있었던 것 같고, 아이에게 충실한 엄마라는 건 변함 없으니까 혼자 키우는 건 자신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조윤희는 “어렸을 때 엄마 아빠 사이가 좋지 않으셔서 냉랭하고 불편한 분위기에 공포를 느꼈다. 그게 너무 불행한 것 같다. 나는 그 기억이 너무 싫어서 아이에게는 싸우는 모습을 보여주기 싫었고, 이혼하고 나서도 아이 키우는 건 불안한 게 없었고, 아빠에 대한 그 어떠한 부정적인 영향을 주지 않을 생각이 있어서 이혼도 용감하게 했다”고 강조했다.
TV CHOSUN ‘이제 혼자다’
TV CHOSUN ‘이제 혼자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입국 금지’ 유승준, UFC 데뷔? “내 팔뚝이 제일 굵어”

    thumbnail - ‘입국 금지’ 유승준, UFC 데뷔? “내 팔뚝이 제일 굵어”
  2. 심현섭, ‘♥11세 연하’에 프러포즈 성공…부모님에 인사드렸다

    thumbnail - 심현섭, ‘♥11세 연하’에 프러포즈 성공…부모님에 인사드렸다
  3. 이혜영 “응급실, 입원, 수술…고통스러운 병” 건강이상 고백

    thumbnail - 이혜영 “응급실, 입원, 수술…고통스러운 병” 건강이상 고백
  4. 강민경 “고교 때 스타킹 신는데 화장실 위에서 훔쳐보더라”

    thumbnail - 강민경 “고교 때 스타킹 신는데 화장실 위에서 훔쳐보더라”
  5. “엄마 배 속에 있을 때…” 태아 시절 기억한다는 아기, 가능한 일일까

    thumbnail - “엄마 배 속에 있을 때…” 태아 시절 기억한다는 아기, 가능한 일일까
  6. “맛없으니 먹어보라” 美경찰 출동시킨 한인 부녀 ‘버블티 사건’

    thumbnail - “맛없으니 먹어보라” 美경찰 출동시킨 한인 부녀 ‘버블티 사건’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뉴스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