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세에 ‘조기 폐경’ 온 미녀스타…“임신 포기 상태”

입력 2023 09 22 20:40|업데이트 2023 09 22 20:40
유리코 치쿠사 인스타그램
유리코 치쿠사 인스타그램
일본의 미녀 캐스터 유리코 치쿠사(35)가 조기 폐경에 관한 경험을 전했다.

유리코 치쿠사는 22일 26세의 나이에 조기 폐경을 했다며 관련 인터뷰를 진행했다. 치쿠사는 24세부터 생리 불순을 겪다가 2년 뒤 ‘난치성 난임 조기 폐경’ 진단을 받았다.

그는 안타까운 경험을 살려 더 많은 이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영화를 기획하기로 마음먹었다. 가제 ‘나일지도 모른다’ 프로듀서로서 제작에 관여했다.

치쿠사는 “처음에 생리 불순이 스트레스 때문이라고 생각했다”라며 “산부인과에서 약도 처방받았지만 후에 ‘조기 폐경’을 진단받았다”라고 전했다. 그는 “그 후 불임 치료도 하고 있지만, 최종적으로 임신을 포기하고 있다. 더 빨리 알았다면 방법이 있었을텐데”라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이후 “결코 남의 일이 아니라는 것을 알았으면 좋겠다”라며 100명 중의 1명이 조기폐경을 겪지만, 현실엔 훨씬 더 많은 사람이 진단받는다고 전했다.

그는 “젊은 여성에게 산부인과는 장벽이 높기는 하지만, 생리 불순과 같은 질병을 방치하고 있으면 장래의 (임신) 선택지가 좁아져 버릴 수도 있다”라며 경각심을 가질 것을 당부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