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째 연인… 홍상수·김민희 생각지도 못한 소식 전했다

입력 2023 09 22 20:47|업데이트 2023 09 22 20:47
파리 ’홍상수 회고전’ 찾은 홍상수,  김민희 2023.02.14.
뉴스1
파리 ’홍상수 회고전’ 찾은 홍상수, 김민희 2023.02.14. 뉴스1
영화감독 홍상수와 배우 김민희가 국내 관객들과 만난다.

‘우리의 하루’는 다음 달 19일 국내에서 개봉한다.홍상수의 서른 번째 장편 영화다. 연인인 김민희는 제작실장과 주연을 맡는다. 기주봉을 비롯해 송선미, 박미소, 하성국, 김승윤 등도 출연한다. 은퇴한 배우 ‘상원’(김민희)과 70대 시인 ‘의주’(기주봉)에게 각각 방문객이 찾아오면서 나누는 이야기를 교차하면서 보여준다.

올해 5월 열린 제76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감독 주간 폐막작으로 선정됐다. 당시 쥴리앙 레지 감독 주간 집행위원장은 “삶의 다양한 즐거움을 다루면서 삶의 교훈을 이야기하는 두 인물간 편집이 명료함을 보여준다”며 “김민희가 어떻게 진정한 배우가 됐는지 이야기하는 모습이 정말 아름답다. 홍상수는 가장 위대한 영화감독 중 한 사람”이라고 했다.

홍상수와 김민희는 8년째 열애 중이다. 두 사람은 2017년 3월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언론시사회에서 “서로 사랑하는 사이”라며 불륜을 인정했다.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를 시작으로 밤의 해변에서 혼자·‘그 후’ ‘클레어의 카메라’ ‘풀잎들’ ‘강변호텔’ ‘도망친 여자’ ‘인트로덕션’ ‘당신 얼굴 앞에서’ ‘소설가의 영화’·‘탑’ ‘물안에서’ 등을 함께 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