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통 시달리던 20대 배우 사망…숨지기 전 母에게 남긴 말

입력 2023 09 30 09:30|업데이트 2023 10 03 14:30
지난 7월 말 숨진 배우 앵거스 클라우드. AFP 연합뉴스
지난 7월 말 숨진 배우 앵거스 클라우드. AFP 연합뉴스
미국 드라마 ‘유포리아’로 이름을 알린 배우 앵거스 클라우드(사망 당시 25세)가 지난 7월 말 갑작스럽게 사망한 것과 관련해 클라우드의 모친이 아들의 사망 원인에 대해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클라우드의 모친 리사 클라우드는 지난 26일(현지시간) 미 연예매체 피플과의 인터뷰에서 “아들이 15세 때 시내를 걷다 공사장 구덩이에 빠져 두개골 골절상을 입었다”며 “수술 후 강한 진통제를 처방받으며 약물을 접하게 됐다”고 말했다.

리사는 “사고 후 앵거스는 자주 두통에 시달렸고, 그 고통은 정말 심했다”며 “그 정도로 고통이 심할 땐 그저 통증이 완화되기를 바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앞서 클라우드의 사망을 조사한 수사당국의 검시관 역시 지난 21일 그의 사인이 약물 과다 복용으로 인한 급성 중독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의 몸에서는 펜타닐과 코카인, 필로폰 등 여러 약물이 검출됐다.

리사는 아들이 사망 전날 밤 “사랑해요 엄마. 엄마는 최고예요. 내일 아침에 봐요”라고 말했다면서 크게 흐느꼈다고 피플은 전했다.

한편 클라우드는 HBO 시리즈 ‘유포리아’에서 마약에 중독된 10대 주인공에게 마약을 공급하는 인물 ‘페스코’를 연기했다. 그는 드라마 속에서 마약상이면서도 주인공을 걱정하고 때때로 보살피는 다정함을 보여 인기를 끌었다. 지난해 시즌2까지 방영된 ‘유포리아’는 ‘왕좌의 게임’에 이어 HBO 역사상 두 번째로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