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연 배우’ 송하윤 학폭 의혹…작가, “미치겠다” 글 올렸다

입력 2024 04 02 21:05|업데이트 2024 04 02 21:05
배우 조병규에 이어 송하윤까지 ‘학폭’ 의혹에 휘말린 가운데, 두 사람의 차기작 ‘찌질의 역사’ 원작자 김풍이 속상한 심경을 드러냈다. 김풍이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올린 글(사진 오른쪽). 송하윤·김풍 인스타그램
배우 조병규에 이어 송하윤까지 ‘학폭’ 의혹에 휘말린 가운데, 두 사람의 차기작 ‘찌질의 역사’ 원작자 김풍이 속상한 심경을 드러냈다. 김풍이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올린 글(사진 오른쪽). 송하윤·김풍 인스타그램
배우 조병규에 이어 송하윤까지 ‘학폭’ 의혹에 휘말린 가운데, 두 사람의 차기작 ‘찌질의 역사’ 원작자 김풍이 속상한 심경을 드러냈다.

김풍은 2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미치겠다하하하하하하”라는 글을 남겼다. 김풍은 ‘찌질의 역사’의 웹툰 원작자다. 조병규에 이어 주연배우 송하윤까지 학폭 의혹이 터지자 복잡한 심경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송하윤과 조병규는 2022년 초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 ‘찌질의 역사’ 출연을 확정하고 일찌감치 촬영을 마쳤다. ‘찌질의 역사’는 어느 누구라도 찌질해질 수밖에 없는 사랑과 연애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앞서 조병규의 학폭 의혹으로 한 차례 홍역을 치른 바 있다.

송하윤의 학교폭력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출연작 ‘찌질의 역사’ 측이 공개 시기에 대해 “원래 미정”이라고 밝혔다. 기존에도 미정인 상태였기 때문에 송하윤의 학폭 이슈로 바뀌는 것은 없다는 설명이다.

한편 지난 1일 JTBC ‘사건반장’은 최근 ‘신들린 악역 연기’로 주목받은 여성 배우 S씨의 학폭 의혹을 제기했다. S씨와 같은 고등학교를 나왔다고 주장한 제보자 A씨는 2004년 당시 고등학교 3학년이던 S씨에게 90분가량 일방적으로 심한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누리꾼들은 S씨가 송하윤이 아니냐고 추측했다. 송하윤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배우에게 사실을 확인한 결과 제보자와는 일면식도 없으며 해당 내용 모두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라며 부인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