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생활 떠올린 고현정 “일본서 3년, 혼자였다”

입력 2024 05 18 18:11|업데이트 2024 05 18 18:11
고현정 유튜브
고현정 유튜브
배우 고현정이 연예계를 떠나 일본에서 신혼생활을 했던 때를 떠올렸다.

17일 고현정 유튜브 채널에는 두 번째 브이로그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서 고현정은 일본 도쿄에서 스케줄을 소화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자막을 통해서는 도쿄에 대한 개인적인 감상을 그렸다.

그는 “도쿄는 매번 그랬다. 늘 마음이 쫓겨, 쫓아내듯 돌아갈 시간이 돼 버리고 아쉬운 마음에 다음을 기약하지만, 그다음까지 걸린 시간은 9년이었다. 9년 전에도 그리고 9년이 지난 지금도 나는 도쿄를 여행하지 못했다”고 했다.

이어 에필로그를 통해 “1995년, 연예계를 떠나 결혼하고 도쿄 니혼바시에서 신혼 생활을 시작했다. 그곳에서 3년 가까이 살았다. 아는 사람도, 아는 곳도, 갈 곳도 없기는 했지만, 혼자 밖에서 뭘 한다는 것도 쑥스러워 어지간하면 남는 시간엔 집에 있곤 했다. 함께이거나 아니거나, 난 혼자인 시간이 많았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혼자 밥 먹고 혼자 물건 사고 도쿄에 와서야 많은 것을 혼자 해내기 시작했다. 둘이었지만 혼자였던 시간을 견딜 용기가 필요했던 도쿄”라고 회상했다.

이후 고현정은 30년 전에 방문했던 우동가게를 찾았다. 그는 “일본 살 때 공부하면서 매일 점심 먹었던 곳이다. 너무 맛있는 집”이라고 전했다.

고현정은 1995년 정용진 신세계 회장과 결혼해 1남 1녀를 뒀다. 이후 결혼 8년 만인 2003년 이혼 소식을 알렸고 2005년 드라마 ‘봄날’로 연예계에 복귀했다. 자녀 양육권은 정용진이 가져갔다.

류재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