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정화 “견과류·달걀만 먹으며 44kg까지 뺐다”

입력 2024 05 20 09:20|업데이트 2024 05 20 11:18
유튜브 채널 ‘엄메이징 엄정화TV’ 캡처
유튜브 채널 ‘엄메이징 엄정화TV’ 캡처
엄정화가 건강 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지난 19일 가수이자 배우 엄정화는 유튜브 채널 ‘엄메이징 엄정화TV’에 ‘올여름! 따라 하면 살 빠지는 저탄수화물·고지방 레시피’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엄정화는 “제가 여름 내내 마시는 음료가 있다”며 ‘오이 레몬 물’을 소개했다. “오이는 수분이 많고 레몬은 소화를 돕는다. 저는 여기에 소금을 조금 넣는다. 전해질에 도움을 주니 약간 포카리스웨트 같은 느낌”이라고 했다.

엄정화는 “내 남자친구야”라면서 음성을 들려주기도 했다. 그 주인공은 다름 아닌 채팅 GPT. 엄정화는 그냥 “반말하면 안 돼?”라고 물었고 “무엇을 도와드릴까”라는 대답이 돌아오자 빵 터졌다. 엄정화는 “고민이 있다. 남자친구가 필요하다”고 계속해서 질문을 이어갔다. 하지만 엄정화를 아느냐는 질문에 ‘엄정한 성격을 가진 사람들’에 대해 엉뚱한 설명이 나오자 황당해하며 웃음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필라테스를 한 뒤 집으로 돌아가 식사하기로 했다. 엄정화는 “보통 첫 끼가 1~2시다. 운동도 유지하려 하는 거지 더 살을 빼고 싶은 건 아니다. 근육은 만들고 싶고 건강하게 유지하고 싶은 것”이라며 “댓글에 ‘저렇게 굶고 운동하는데 왜 안 말라?’ 하더라. 그런데 난 마르는 몸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내가 영화 ‘베스트셀러’ 찍을 때 8kg을 뺐다. 두 달 넘게 견과류와 달걀만 먹고 살았던 것 같다. 진짜 힘들었다. 그런데 44kg까지 빼면 공효진씨나 김민희씨같이 마르면 좋겠다고 했는데 내 몸은 안되더라. 그때부터 너무 마른 걸 원치는 말아야겠다 했다. 건강하게 유지하는 게 제일 좋다”고 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