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기 영숙, ‘나는 솔로’ PD 저격? “꼴랑 400만원에 사지 몰아”

입력 2024 07 03 13:45|업데이트 2024 07 03 13:45
예능 프로그램 ‘나는 솔로’ 16기 영숙. 인스타그램 캡처
예능 프로그램 ‘나는 솔로’ 16기 영숙. 인스타그램 캡처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나는 솔로’ 16기 영숙(가명)이 해당 프로그램 연출자이자 촌장엔터테인먼트의 대표인 남규홍 PD를 공개 비판했다.

영숙은 지난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방송 출연 당시 계약서를 받지 못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날 한 매체는 ‘나는 솔로’에 마지막까지 남아있던 작가가 퇴사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작가는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남 대표가) 내가 퇴사하는 그 순간까지 표준계약서에 도장을 찍어주지 않았다”고 밝혔다.

영숙은 “어이없는 기사를 보았다”면서 “계약서는 각각 1부씩 나눠 갖는 게 상식적으로 맞는 것인데 나는 대기하는 중 사인받고 (제작진이) 2부 모두 갖고 가고는 ‘나중에 필요하면 드리겠다’고 했다. 하지만 1년이 지나도 계약서는 돌아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영숙은 “내가 모르는, 내 의사와 상관없는 내 영상을 우리고 우려 쓰면서 나는 악플과 ‘세상 미친 여자’ 프레임 씌워 시청률에 심장이 두근거려 밤잠을 못 잤다”면서 “온갖 쌍욕에 심장이 두근거려 집 밖을 못 나갔다”고 토로했다.

이어 “1년이 지나고 보니 이렇게 얘기할 날들이 다 온다”면서 “방송 프로그램은 누군가에게 감동과 희망을 주며 일상의 고단함을 덜어 주기도 하지만 또 다른 누군가는 꼴랑 400만원에 한 아이의 엄마를 사지로 몰며 죽일 듯 수익을 창출하더라”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나는 나 하나로 끝날 줄 알았는데 멈추지 않았다. 인간의 탈을 쓰고 쓰레기 방송을 계속 만드는 그 모습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며 “아무한테나 피디 타이틀 붙이지 말라”고 했다.

그는 “당신으로 인해 수치스럽고 저급하게 만들어져 버린 나의 1년 전만 생각하면 아직도 심장이 두근거리고 눈물만 난다”며 “지금을 겸허히 달게 받아들이길 바란다. 본인이 다 뿌린 대로 지금 거두는 것”이라고 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연진이 죄수복?”…한국 대표팀 단복 조롱한 中 블로거

    thumbnail - “연진이 죄수복?”…한국 대표팀 단복 조롱한 中 블로거
  2. “사망자 6명 중 용의자도 있어”…방콕 5성급 호텔 ‘청산가리 독살’ 사건 전말

    thumbnail - “사망자 6명 중 용의자도 있어”…방콕 5성급 호텔 ‘청산가리 독살’ 사건 전말
  3. 아사다 마오 “김연아 때문에 고통…항상 1위 하고 싶었다” 고백

    thumbnail - 아사다 마오 “김연아 때문에 고통…항상 1위 하고 싶었다” 고백
  4. ‘영재발굴단’ 천재, 역사상 가장 높은 IQ 차지…무려 ‘276’

    thumbnail - ‘영재발굴단’ 천재, 역사상 가장 높은 IQ 차지…무려 ‘276’
  5. “어떡해 눈물 나” 정신과 찾은 전현무, 상담 중 오열?

    thumbnail - “어떡해 눈물 나” 정신과 찾은 전현무, 상담 중 오열?
  6. 이은형 “임신 8개월에 하혈…강재준에 유언까지” 눈물

    thumbnail - 이은형 “임신 8개월에 하혈…강재준에 유언까지” 눈물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