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 박진영 이어 YG 양현석도 200억 규모 자사주 매입 왜?

입력 2024 01 23 10:59|업데이트 2024 01 23 15:11
YG엔터테인먼트 제공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가 200억원 규모 자사주를 매입했다. 앞서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창의성 총괄책임자(COO)가 최근 50억원 규모 자사주를 매입한 뒤 곧이어 나온 소식이라 국내를 대표하는 두 사람의 향후 행보에 관심이 몰리고 있다.

23일 YG엔터테인먼트는 양 프로듀서가 지난 18일부터 자사 주식 46만 1940주(평균가 4만 3305원)를 장내 매수했다고 공시했다. 총매수 금액은 200억원으로 양현석 총괄 프로듀서의 지분율은 16.8%에서 19.3%로 상승했다.

YG는 “양현석 총괄 프로듀서는 이번 자사주 매입을 통해 주주가치를 높이는 한편, 올해 준비하고 있는 사업과 회사의 성장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YG는 지난해 12월 K팝 간판 걸그룹 ‘블랙핑크’와 그룹 활동 계약 체결에도 성공했다.

YG는 새로운 그룹들을 주력으로 내세운다. 걸그룹 ‘베이비몬스터’는 오는 2월 1일 두 번째 신곡, 4월 1일 첫 미니 앨범을 발매하고 보이 그룹 ‘트레저’도 오는 3월 예정된 두 번째 대규모 일본 투어 마친 후 신곡 준비에 돌입한다.

YG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 현지 오디션을 통해 선발한 글로벌 신인, 발굴 프로젝트를 본격화해 올해 안에 한 팀 이상의 신인 그룹을 발표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며 “올해 아티스트의 다양한 활동 및 국제 시장 공략을 통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해 지속적인 주주 가치를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양현석 총괄 프로듀서의 자사주 매입이 이러한 의지와 노력의 시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 CCO가 자사주 매입 이후 내림세를 보이던 JYP 주가는 다시 상승했다. 이날 11시 현재 YG엔터테인먼트(와이지엔터테인먼트)의 주식도 전날보다 1.33%(600원) 오른 상태로 거래 중이다.

최재헌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