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지민, 남편이 “못 살겠다” 이혼선언… 이유는?

입력 2023 09 24 14:32|업데이트 2023 09 24 14:32
KBS 1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캡처
KBS 1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캡처
뮤지컬배우 홍지민이 남편과 이혼할 위기를 극복한 사연을 전했다.

24일 방송된 KBS 1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 출연한 홍지민은 “결혼 7년 차쯤에 갑자기 남편이 ‘내가 생각했던 결혼은 이런 게 아니야. 외로워서 못 살겠다’라면서 이혼하자고 했다. 남편은 사업하고, 저는 공연 끝나고 집에 오면 밤 11~12시에 집어 들어오니 생활방식이 안 맞았다”고 했다.

부부싸움을 해도 하루를 못 넘기고 풀었던 홍지민은 남편과 냉전을 이어가던 중 6개월 만에 남편과 서로 노력하기로 협의했지만, 갈등은 쉽게 해결되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던 중 홍지민은 ‘사랑에 관한 5가지 언어’에 대한 특강을 듣고 남편과 불화를 극복했다고 밝혔다.

홍지민은 “상대방이 나를 사랑한다고 느끼게 되는 고유의 언어가 있다. 첫째는 스킨십, 둘째 칭찬, 셋째 선물, 넷째 봉사, 다섯째는 함께하는 시간”이라며 “저는 스킨십, 남편은 함께하는 시간이라 각자의 언어로만 이야기했는데 그걸 알고 남편과 아침밥을 먹기 위해 노력했다. 그랬더니 2주도 안 돼서 사이가 너무 좋아졌다”라고 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