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박명수, 제시카 대신 아이유 섭외에 온갖 짜증”

입력 2023 09 24 17:27|업데이트 2023 09 24 17:27
MBC ‘놀면 뭐하니?’ 화면 캡처
MBC ‘놀면 뭐하니?’ 화면 캡처
유재석이 박명수와 가수 아이유의 첫 만남에 대해 이야기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가을을 맞이해 ‘가을 노래 타나 봐’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멤버들이 자신의 가을 최애곡을 소개했다.
MBC ‘놀면 뭐하니?’ 화면 캡처
MBC ‘놀면 뭐하니?’ 화면 캡처
이날 출연한 가수 미주의 가장 좋아하는 곡은 아이유의 ‘가을아침’이었다. 미주의 가장 좋아하는 곡이 공개되자 하하는 “아이유 재석이 형이 키웠다”고 했다. 그러나 주우재가 “책임질 수 있냐?”며 묻자 “형이 책임지겠지”라고 발을 빼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유재석은 “아이유는 명수 형이 키웠다”며 “내가 다시 한번 정리해드리겠다. 아이유와 명수형의 첫 만남은 우리가 (‘무한도전’에서) 특집으로 록 페스티벌을 갔는데 ‘냉면’을 불러야 하는데 제시카가 시간이 안 됐다. 아이유가 그때 뜨고 있었는데 아이유를 불렀다”라고 설명했다.

유재석은 “아이유가 바쁜 시간 내줘서 와 줬는데 명수 형이 ‘야, 쟤 누구야’라고 했다. 그런데 아이유도 그때 대단하다고 느낀 게 아이유가 주눅 든 게 아니고 ‘네, 전 신인가수 아이유라고 합니다’고 했다. 느낌이 다르더라”며 아이유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MBC ‘놀면 뭐하니?’ 화면 캡처
MBC ‘놀면 뭐하니?’ 화면 캡처
유재석은 “온갖 짜증을 내면서 제시카 데려오라고 그랬다”며 손뼉을 치면서 고개를 끄덕였다. 하하 역시 “맞다. 진짜 그랬다. 실제로 그랬다”며 맞장구쳤다.

이어 유재석은 “그런데 그때 록 페스티벌에서 아이유가 노래를 기가 막히게 불렀다”며 “그래서 명수 형도 ‘왜 아이유를 너희들이 불렀는지 알겠다’고 했다. 그 이후로 아이유가 승승장구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하하는 “아니 급속도로 잘되자마자 매달리기 시작했다. 일방적으로 매달렸다”고 강조했다. 유재석도 “그리고 늘 자랑한다. (아)이유가 추석 때 뭘 보내줬다고”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