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증상 고백한 김창옥, 알츠하이머 검사 받는다

입력 2023 12 03 14:19|업데이트 2023 12 03 14:19
유튜브 채널 ‘김창옥 TV’
유튜브 채널 ‘김창옥 TV’
스타 강사 김창옥이 알츠하이머 검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창옥은 지난 2일 유튜브 채널 ‘김창옥 TV’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영상에서 김창옥은 제주도 서귀포시에 위치한 귤 농장에서 청취자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창옥은 “친구가 어머니와 귤밭을 하는데 도와주러 왔다. 귤 따는 모습을 보는 것만 해도 힐링”이라며 제주도에 머물고 있는 근황을 전했다.

김창옥은 “최근 TV나 신문을 봤다면 아시겠지만 알츠하이머 검사를 앞두고 있다. 아직 확정된 건 아니다. 제가 그런 증상들이 있어서 검사를 받기로 했다. 결과가 나오면 어떻게 되든 숨길 일도 아니어서 또 소식 전하도록 하겠다”고 덤덤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걱정해주시고 기도해주셔서 감사하다.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김창옥쇼 리부트’ 시즌2를 하기로 했다. 12월에 찍어서 2월에 나간다. 이번 달에 결과가 완전히 나오기 때문에 그때 제 근황이나 건강 상태를 나누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창옥은 자신의 채널에 게재한 강연 영상을 통해 “저는 이제 50살이 됐다. 최근에 자꾸 뭔가를 잊어버려서 MRI를 찍으러 뇌신경외과에 다녀왔다. 처음에는 숫자를 잊어버려 숫자를 기억하려고 하면 스트레스를 받았다. 이후 전화번호를 잊어버리고 집이 몇 호인지도 잊어버려 뇌신경센터에 갔다”고 고백했다.

검사 결과 알츠하이머 의심 진단을 받았다는 김창옥은 “제게 알츠하이머 환자들이 가지고 있는 유전자가 있더라. 기억력 검사에서도 제 또래는 70점이 나와야 하는데 저는 0.5점과 0.24점이 나왔다. 사람 얼굴이나 숫자, 생일 등을 기억 못 한다. 알츠하이머 검사를 12월에 또다시 하는데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고 전해 걱정을 자아냈다.

한편 김창옥은 tvN STORY ‘김창옥쇼 리부트’, 채널A ‘지구인 더 하우스’ 등에 출연했으며 소탈한 강의를 통해 대중에게 사랑 받고 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