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미 아찔한 사고로 엉덩방아 “80살 못 채우고 갈 뻔”

입력 2023 12 05 15:47|업데이트 2023 12 05 15:47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배우 김수미가 감칠맛 입담을 뽐냈다.

4일 방송된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에서는 차광수, 강현종, 최지나가 출연했다.

이날 김수미는 김혜정, 차광수와 함께 감 수확에 나섰다.

김수미는 김혜정이 따준 홍시를 반으로 쪼개서 먹더니 “세상에 이 맛이구나. 묘하게 맛있다. 내가 사 먹었던 홍시가 아니다. 쫄깃하다”며 감탄했다.

그러면서 김수미는 “국민 여러분, 내가 만약 100살까지 살면 이 홍시 때문입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그러던 중 김수미는 발을 헛디뎌 엉덩방아를 찧는 아찔한 사고가 일어났다. 김수미는 “80살 못 채우고 죽겠다”고 농담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