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살 딸 있는데…거미♥조정석, 결혼식 안 한 이유

입력 2024 05 18 07:03|업데이트 2024 05 18 12:37
가수 거미가 남편인 배우 조정석과 결혼식을 올리지 않았다고 밝혔다. 유튜브 ‘집대성’
가수 거미가 남편인 배우 조정석과 결혼식을 올리지 않았다고 밝혔다. 유튜브 ‘집대성’
가수 거미가 남편인 배우 조정석과 결혼식을 올리지 않았다고 밝혔다.

17일 공개된 대성의 유튜브 채널 ‘집대성’에는 거미, 세븐이 출연했다.

영상에서 거미는 “한참 아기랑 있을 시간인데 회사 갔다 온다고 하고 나왔다. 내가 노래하는 건 발표회 한다고 얘기한다. ‘엄마 발표회하고 올게’라고 한다”며 4살 딸과의 일상을 전했다.

대성이 “(딸이) 그렇게 예쁘냐”라고 묻자 거미는 “새로운 세계다. 결혼에 대해 미리 겁먹지는 말라. 좋은 점이 훨씬 많다”고 말했다.

지난해 이다해와 결혼식을 한 세븐이 “결혼식 하객이 300명가량이었다”고 전하자 대성은 “그런 거 할 생각에 벌써 결혼이 두렵기도 하다”며 걱정했다.

이에 거미는 “내가 그래서 (결혼식을) 안 했다. 어떤 분을 초대해드리고 어떤 분을 안 해야 하는지 그게 너무 어려웠다. 그런데 내가 결혼식을 안 한 걸 모르시는 분들이 아직도 계신다”라고 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