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재웅 “母, ♥하니와 결혼 그렇게 좋아하지 않았다”

입력 2024 07 09 06:46|업데이트 2024 07 09 06:46
채널A 방송화면
채널A 방송화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겸 방송인 양재웅이 여자친구 하니에 대한 어머니의 반응을 언급했다.

8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4인용 식탁’에서는 18년 차 정신건강의학과 개원의 양재진이 출연했다. 이날 양재진은 동생 양재웅과 팝 칼럼니스트 김태훈 그리고 그룹 god의 손호영을 ‘4인용 식탁’에 초대했다.

이날 김태훈은 양재웅이 여자친구 EXID 멤버 겸 연기자 하니와 결혼을 앞둔 것을 언급하며 양재진에게 “동생이 먼저 장가 가는 것에 대해 느낌이 어떠냐”라고 질문했다. 이에 양재진은 “동생이 마침 좋은 인연 만나서 결혼한다고 하니까 시원섭섭하다. 아니, 사실은 섭섭한 느낌이 크다”라고 답했다.

양재진과 오랜 절친인 김태훈은 “재진이를 군의관 시절 처음 봤을 때 어리다는 느낌이었다. 당시 재진이가 재웅이 걱정을 많이 했다. 형이 동생을 걱정하는 것보다 아빠가 아들을 걱정하는 느낌이었다. 동생을 먼저 결혼시키는 재진이의 감회가 새로울 것 같다”라며 양재진의 감정을 깊이 이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김태훈은 “어머님이 좋아하지 않냐”라고 양재웅에게 결혼 소식에 대한 부모님 반응에 대해 물었다. 이에 양재웅은 “그렇게 막 좋아하지 않았다”라고 반전 답변을 늘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양재웅은 앞선 발언을 해명하고자 부모님께 처음으로 예비 신부 하니를 소개했던 자리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어머니가 걱정이 많으신 편이다”라며 “그런데 형이랑 내가 결혼을 안 했으니까 그동안 집안에 큰 변화가 없었다. 그래서 새로운 변화에 대해 걱정을 많이 하시는게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또 “그런데 마지막에 (어머니가) 예비 신부 (하니)의 손을 잡고 ‘결혼 신중하게 생각해요’라고 하더라. 그래서 내가 ‘엄마 무슨 소리를 하는거야’ 라고 했다. 그런데 어머니의 이야기를 들은 여자친구가 빵 터졌다. 너무 웃겼다고 하더라”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양재진은 “엄마도 웃었고, (하니가 가족들과 잘 어울리는) 그 모습에서 (결혼을 해도) 괜찮겠다는 생각을 한 번 더 했다. 엄마가 30대 초반에 있는 한 여성에게 인생 선배로서 해주고 싶었던 얘기였던 것 같다”라고 당시 모친의 진심 어린 마음에 대해 깊이 이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54세’ 심현섭, 11살 연하에 “아이 낳아줘” 프러포즈했다가

    thumbnail - ‘54세’ 심현섭, 11살 연하에 “아이 낳아줘” 프러포즈했다가
  2. 트럼프 총격범, 충격적인 ‘저장목록’…쏟아져 나온 사진에 ‘발칵’

    thumbnail - 트럼프 총격범, 충격적인 ‘저장목록’…쏟아져 나온 사진에 ‘발칵’
  3. 시민 눈썰미에… 성폭행 공개수배범 18년만 덜미

    thumbnail - 시민 눈썰미에… 성폭행 공개수배범 18년만 덜미
  4. “욱일기 벤츠 女차주, 스티커 찢자 경찰 신고” 끊이지 않는 목격담

    thumbnail - “욱일기 벤츠 女차주, 스티커 찢자 경찰 신고” 끊이지 않는 목격담
  5. 장윤정, 눈앞에서 ‘바바리맨’ 피해…“철봉에 매달려 있었다”

    thumbnail - 장윤정, 눈앞에서 ‘바바리맨’ 피해…“철봉에 매달려 있었다”
  6. “몸은 20대”…흰머리 빼고 그대로라는 61세 ‘동안 비결’

    thumbnail - “몸은 20대”…흰머리 빼고 그대로라는 61세 ‘동안 비결’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뉴스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