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내 출연료? 공개하면 파장 커”

입력 2024 07 11 08:35|업데이트 2024 07 11 08:35
방송인 김구라.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 캡처
방송인 김구라.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 캡처
방송인 김구라가 “내 출연료를 밝히며 연예계에 파장이 생긴다”며 출연료 공개를 거부했다.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의 ‘김구라쇼’에서 김구라는“방송계 많은 사람이 내 출연료를 궁금해한다”며 “내가 나름 예능계에서 핵심에 있었던 사람이기 때문에 내가 출연료를 공개하면 방송계나 동료 연예인들에게 파장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구라가 저렇게 받냐’ 혹은 ‘김구라가 저렇게밖에 못 받냐’ 할 수 있다. 다른 누군가를 캐스팅할 때 ‘김구라가 이것밖에 안 받는데 네가 왜 이렇게 많이 달라고 하냐’고 이용될 수 있다. 반대로 ‘김구라가 그렇게 많이 받냐’고 할 수도 있다. 그래서 내 출연료를 밝힐 수는 없다”고 했다.

제작진이 “방송사마다 출연료가 조금씩 다르지 않냐”고 묻자 김구라는 “다르다. 방송사는 지상파 3사는 소위 말해 묶음으로 본다. 지상파 3사 본부장들이 자주 만나서 소통하는 편이다. 연예인에 대한 정보를 교환한다. 그렇기 때문에 방송사마다 (출연료가) 크게 차이 나지 않는다”고 했다.

김구라는 “다만 예전에는 후발 주자인 SBS가 일단 지르고 나가는 형국이었다. KBS는 아무래도 공영방송이다 보니 (출연료가) 조금 떨어진다. 요즘은 아니지만 과거 KBS PD 중에서는 ‘우리가 공영방송이니 출연료를 너무 높게 받는 것은 공영방송 재정 상태에 맞지도 않고 너무 많이 받으면 국정감사에 나올 수도 있다. 그런 것도 좀 참고해 달라’고 한 적도 있다. 그래서 KBS 출연료는 다른 두 방송사보다 조금 적었지만 요즘은 그렇지 않다“고 했다.

이어 “어찌 됐든 후발 주자가 출연료를 더 많이 주는 것은 사실”이라며 “후발 주자인 SBS가 출연료를 잘 줬지만 최근에는 모기업 상황이 좋지 않아 옛날처럼 인심이 넉넉한 편은 아니다”라고 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심현섭, ‘♥11세 연하’에 프러포즈 성공…부모님에 인사드렸다

    thumbnail - 심현섭, ‘♥11세 연하’에 프러포즈 성공…부모님에 인사드렸다
  2. 이혜영 “응급실, 입원, 수술…고통스러운 병” 건강이상 고백

    thumbnail - 이혜영 “응급실, 입원, 수술…고통스러운 병” 건강이상 고백
  3. 강민경 “고교 때 스타킹 신는데 화장실 위에서 훔쳐보더라”

    thumbnail - 강민경 “고교 때 스타킹 신는데 화장실 위에서 훔쳐보더라”
  4. “엄마 배 속에 있을 때…” 태아 시절 기억한다는 아기, 가능한 일일까

    thumbnail - “엄마 배 속에 있을 때…” 태아 시절 기억한다는 아기, 가능한 일일까
  5. “맛없으니 먹어보라” 美경찰 출동시킨 한인 부녀 ‘버블티 사건’

    thumbnail - “맛없으니 먹어보라” 美경찰 출동시킨 한인 부녀 ‘버블티 사건’
  6. 하정우, 데뷔 21년 만에 SNS 개설…‘이 배우’와 다정한 투샷

    thumbnail - 하정우, 데뷔 21년 만에 SNS 개설…‘이 배우’와 다정한 투샷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뉴스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