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서 성폭행 수감’ 前엑소 크리스, 중대범죄자로 기록됐다

입력 2024 01 24 15:41|업데이트 2024 01 24 15:41
엑소 전 멤버 크리스 우(중국명 우이판). 연합뉴스
엑소 전 멤버 크리스 우(중국명 우이판). 연합뉴스
그룹 엑소 출신 크리스(우이판)가 중대범죄자로 몰락했다.

23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차이나프레스’ 등에 따르면 베이징시 고등인민법원은 업무 보고에서 대표적인 중대 범죄 사례 3건을 기재했다.

해당 보고서는 2023년 베이징 법원이 살인, 강도, 중상해 등 심각한 폭력 범죄를 법에 따라 엄중 처벌해 650건을 종결했다고 밝혔다. 특히 범죄 집단 사례로 크리스의 성폭행 건도 언급됐다.

업무 보고서에는 지난 2018년 7월에 크리스가 자신의 집에서 여성 2명과 함께 술을 마신 뒤 음란활동을 했다고 적혔다. 또한 크리스가 2020년 11월에서 12월까지 본인 집에서 여성 3명이 술에 취해 저항할 수 없는 틈을 타 강제로 성폭행을 했다고 명시됐다.

크리스는 앞서 지난 2021년 7월부터 강간 혐의로 수사와 재판을 받았다. 2022년 11월 베이징시 차오양구 인민법원은 크리스의 혐의에 대해 유죄판결을 내렸다. 강간죄에 징역 11년 6개월을, 집단음란죄에 징역 1년 10개월을 선고했다. 형기를 채우면 해외로 추방하라는 명령도 내렸다.

크리스는 항소했으나 베이징 제3중급인민법원은 크리스의 항소를 기각하고 원심을 유지했다. 현재 그는 감옥에서 복역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크리스는 2012년 2월 엑소와 엑소 M으로 데뷔했다. 2014년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효력 부존재 확인 소송을 제기 후 탈퇴했고, 중화권에서 가수 겸 배우로 활동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