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은♥ 박위, ‘불후의 명곡’ 촬영 중 눈물 흘린 진짜 이유

입력 2024 04 21 10:59|업데이트 2024 04 21 10:59
유튜브 채널 ‘위라클’
유튜브 채널 ‘위라클’
유튜버 박위가 송지은과 함께한 KBS2 ‘불후의 명곡-세기의 사랑꾼 편’ 촬영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20일 유튜브 채널 ‘위라클’에는 ‘불후의 명곡 촬영 중 울어버린 진짜 이유와 촬영 비하인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가수 김동률의 노래 ‘감사’를 송지은과 연습하던 박위는 갑자기 눈물을 보이며 “너무 감동적이다. 가사를 생각하면서 부르니까 못 부르겠다”며 울컥했다.

이어 송지은과 박위가 함께 ‘불후의 명곡’ 리허설을 준비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박위는 리허설 후 “지은이는 프로다. (노래를 부를 때) 감정을 안 싣는다. 저는 진짜 사랑을 하는데 (송지은은) 그게 아닌가 보다”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촬영이 시작되고 노래를 부르던 박위는 끝내 눈물을 보였다.
유튜브 채널 ‘위라클’
유튜브 채널 ‘위라클’
그는 “‘지금처럼만 서로를 사랑하는 게 누군가 주신 나의 행복이죠’라는 가사가 너무 제게 딱 맞는 가사다”라며 “근데 (이 가사를) 지은이의 눈을 바라보면서 부르니까 감정이 벅차올랐다. 이 자리를 빌려서 이렇게 부족한 저를 누구보다 더 사랑해 주는 지은이에게 다시 한번 사랑하고 감사한다고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치열한 승부 끝에 송지은과 박위는 ‘불후의 명곡-세기의 사랑꾼 편’에서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누리꾼들은 “두 분 노래하시는데 왜 내가 울고 있냐”, “두 분의 사랑이 너무 예쁘다”, “진심으로 행복하길 바란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