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교환 “장도연과 여행 갔다 스캔들 걱정”

입력 2024 07 03 16:22|업데이트 2024 07 03 17:05
유튜브 채널 ‘살롱드립’ 캡처
유튜브 채널 ‘살롱드립’ 캡처
배우 구교환이 장도연과 열애설이 날까 봐 걱정했던 사연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지난 2일 공개된 유튜브 ‘살롱드립’에는 이제훈과 구교환이 출연했다. 구교환은 여자친구 이옥섭 감독과 돈독한 장도연과 평소에도 종종 만나는 사이라며 남다른 친분을 과시했다.

이날 이제훈과 편하다며 친분을 언급한 구교환에게 장도연은 “저랑은 친하다고 할 수 있나”라고 물었고 구교환은 “장르가 바뀐다. 편하다고 할 수 있다”고 답했다.

구교환은 “이 사적인 에피소드를 풀어야 하나 말아야 하나. 일단 풀겠다”며 “(장도연을) 관찰하는 게 재미있는데. 이사님으로 계시니까 장소 섭외도 해외로 같이 간 적이 있다”고 함께 여행을 떠난 일화를 밝혔다.

장도연은 “그렇게 이야기하니까 되게 멋있다. 그냥 놀러 간 것 아니었나”라고 반색했고, 구교환은 “캐리어를 들고 이동하지 않나. 오른손은 거들기만 하고 (발로 차며) 빡 빡 차는 거다. 약간 고수의 느낌이다. 거의 태극권이다. 에너지를 쓸 때 쓰고 안 쓸 때는 안 쓴다고 하더라”라고 회상했다.

이때 강렬한 인상을 받아 시나리오를 쓰며 캐릭터의 등장 장면에 설정을 추가하기도 했다고.

이어 구교환은 장도연과 열애설이 날까 봐 걱정됐다고 했다. 구교환은 “(여행을) 이옥섭 감독과 셋이 갔다.

이옥섭 감독은 자기가 유명하다고 얘기하지만 별로 안 유명하다”면서 “왠지 (장도연과) 둘이 붙어있으면 스캔들 날 것 같은 거다. 혼자. 나는 아직 꿈을 못 이뤘는데”라고 회상했다.

구교환은 “그래서 (이옥섭 감독을) 센터로 오셔라 했다”고 털어놨고, 장도연 역시 깔깔 웃으며 “그 이야기도 했다. 만약에 셋이 있다가 우리를 찍으면 옥섭 감독님만 모자이크하고 (기사 나는 게 아니냐 했다). 우리끼리 재미있었다”고 웃음을 지었다.

문경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故 현철, 임종 직전 10분간 눈물 흘렸다”

    thumbnail - “故 현철, 임종 직전 10분간 눈물 흘렸다”
  2. “수치스럽다”…女동창생 폭행해 ‘식물인간’ 만든 20대男, 선처 호소

    thumbnail - “수치스럽다”…女동창생 폭행해 ‘식물인간’ 만든 20대男, 선처 호소
  3. “오타니 결혼식?” 깜짝 놀라게 한 현장 ‘포착’…日 환호한 사진

    thumbnail - “오타니 결혼식?” 깜짝 놀라게 한 현장 ‘포착’…日 환호한 사진
  4. “보양식 아닌 커피에서?”…‘복날 살충제 사건’ 추가진술 나왔다

    thumbnail - “보양식 아닌 커피에서?”…‘복날 살충제 사건’ 추가진술 나왔다
  5. 주차관리원과 바람난 아내 “진정한 사랑 찾아…양육비는 못 줘”

    thumbnail - 주차관리원과 바람난 아내 “진정한 사랑 찾아…양육비는 못 줘”
  6. 설운도, 이자연도 ‘눈물바다’…현철, 동료가수 배웅 속 떠났다

    thumbnail - 설운도, 이자연도 ‘눈물바다’…현철, 동료가수 배웅 속 떠났다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