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바오 쌍둥이 출산 순간, 美 타임지 ‘올해의 100대 사진’ 선정

입력 2023 11 30 09:59|업데이트 2023 11 30 10:33
타임지 올해 100대 사진에 선정된 쌍둥이 새끼 판다 루이바오·후이바오의 탄생 장면. 에버랜드 제공.
타임지 올해 100대 사진에 선정된 쌍둥이 새끼 판다 루이바오·후이바오의 탄생 장면. 에버랜드 제공.
에버랜드의 쌍둥이 새끼 판다 탄생 장면이 미국 타임지가 뽑은 ‘올해의 100대 사진’에 선정됐다.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은 매년 전 세계인에게 큰 감동을 준 사진 100장을 선정해 공개하고 있는데, 쌍둥이 새끼 판다의 탄생 사진이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선정됐다.

30일 에버랜드는 지난 7월 7일 새벽 엄마 판다 아이바오가 쌍둥이 루이바오·후이바오를 출산한 직후 촬영한 사진이 미국 타임지가 뽑은 ‘2023년 올해의 100대 사진’(TIME’s Top 100 Photos of 2023)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타임지는 해당 사진을 ‘7월 7일 대한민국 용인 에버랜드에서 엄마 아이바오와 국내에서 처음 태어난 암컷 쌍둥이 판다’라고 설명했다.

‘자이언트 판다’ 아이바오와 러바오 사이에서 태어난 쌍둥이 판다인 루이바오(왼쪽)과 후이바오가 12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 판다월드에서 언론에 처음 공개되고 있다. 뉴스1
‘자이언트 판다’ 아이바오와 러바오 사이에서 태어난 쌍둥이 판다인 루이바오(왼쪽)과 후이바오가 12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 판다월드에서 언론에 처음 공개되고 있다. 뉴스1
이 사진은 국내 최초로 태어난 쌍둥이 새끼 판다의 모습과 아이바오의 모성애가 느껴지는 장면으로, 국내 언론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의 주요 외신에도 소개되며 전 세계적으로 화제가 됐었다. 에버랜드 관계자는 “전 세계인에게 생명의 신비감과 함께 희망과 감동을 전달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쌍둥이 판다 루이바오, 후이바오는 태어날 당시 각각 180g, 140g에 불과했던 몸무게가 최근 8㎏ 이상까지 늘며 폭풍 성장 중이다.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쌍둥이의 귀여운 생활 모습이 실시간으로 공개되며 최근까지도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다.

에버랜드는 쌍둥이 새끼 판다가 엄마를 따라 안정적으로 활동할 수 있을 정도로 성장하는 내년 초 외부 환경 적응 과정 등을 거쳐 일반 공개할 예정이다.

에버랜드 판다월드에서 태어난 국내 첫 쌍둥이 아기 판다들이 태어난 지 4개월여 만에 엄마 아이바오와 함께 생활하게 됐다. 에버랜드 제공
에버랜드 판다월드에서 태어난 국내 첫 쌍둥이 아기 판다들이 태어난 지 4개월여 만에 엄마 아이바오와 함께 생활하게 됐다. 에버랜드 제공
한편, 에버랜드는 지난 7일 생후 4개월(120일 차)인 쌍둥이 루이바오와 후이바오의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7월 7일 태어난 쌍둥이 판다는 이번달 4일부터 엄마인 아이바오와 함께 지내고 있다. 엄마 판다인 아이바오가 홀로 쌍둥이를 돌보기 어렵기 때문에 사육사들이 한 마리씩 교대로 인공 포육을 진행해왔다.

‘판다 할아버지’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강철원 사육사는 “쌍둥이는 현재 하체가 발달해 걸음마를 시작했고, 스스로 배변 활동을 할 수 있을 정도로 성장했다”며 “이제는 두 마리 모두 엄마 아이바오에게 맡겨 자연 포육해도 무리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최재헌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