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잎부터 달랐다…17살에 박사 학위 딴 美 여성 ‘화제’

입력 2024 05 20 10:09|업데이트 2024 05 20 14:45

미국 애리조나주립대 박사 과정 졸업

최연소로 박사 학위를 취득한 도로시 진 틸먼 2세(오른쪽)와 그의 어머니. 도로시 진 틸먼 2세 인스타그램
최연소로 박사 학위를 취득한 도로시 진 틸먼 2세(오른쪽)와 그의 어머니. 도로시 진 틸먼 2세 인스타그램
미국의 한 여성이 17살의 나이에 애리조나주립대 박사 학위를 취득해 화제다.

19일(현지시간) AP 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6일 시카고 출신의 도로시 진 틸먼 2세는 17살의 나이로 애리조나주립대 보건대 박사 과정을 졸업했다.

어렸을 때부터 학업에 두각을 나타낸 그는 7살 때 홈스쿨링을 통해 고등학교 공부를 했고, 대학 수준의 시험을 치르기 시작했다.

틸먼은 10살 때 처음 대학 과목을 수강해 2년 뒤인 2018년 뉴욕 엑셀시어대에서 학사 학위를, 다시 2년 뒤에는 메인주 유니티대에서 석사 학위를 땄다.

그리고 2021년 애리조나주립대에서 신체 건강과 정신 건강을 함께 치료하는 통합 행동 건강 분야에 공부를 시작한 그는 3년 만에 이 부문에서 최연소 박사가 됐다.

틸먼의 논문을 감독한 레슬리 맨슨 부교수는 그가 “애리조나주립대 통합 행동 건강 분야의 박사 학위를 취득한 사람 중 최연소”라고 전했다.

마틴 루서 킹 주니어와 함께 인권 운동을 했던 할머니 도로시 틸먼의 손녀이기도 한 그는 자신이 여기까지 올 수 있었던 것은 힘이 돼 준 가족 덕분이라며 공을 돌렸다.

그는 “시민권 운동에 참여했던 할머니처럼 내 주변 사람들은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항상 무엇인가를 계속 배운다”며 “내 가족들은 대학원 공부를 마치는 데 가장 큰 영감을 줬다”고 밝혔다.

그는 대학 시절 공부 외에도 스팀(STEAM) 리더십을 육성하는 스타트업을 세워 캠프 운영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스팀은 과학, 기술, 공학, 예술, 수학 등 다양한 학문 분야를 통합해 교육하는 융합 교육 과정으로, 시카고뿐만 아니라 가나 등 소외된 청소년들이 관련 경력을 쌓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

틸먼은 “박사 학위를 취득하는 것이 최종 목표가 아니다”라며 “미래 세대가 더 큰 꿈을 꿀 수 있는 공간을 만드는 것이 최종 목표”라는 포부를 밝혔다.

하승연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