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타깝다”…최불암, 연기 안 하는 이유

입력 2023 09 26 09:31|업데이트 2023 09 26 13:45
배우 최불암.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배우 최불암.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배우 김혜자가 드라마 ‘전원일기’에서 부부 호흡을 맞췄던 배우 최불암이 연기 활동을 하지 않는 것을 아쉬워했다.

최불암은 지난 25일 방송된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에 출연해 “처음에 ‘전원일기’ 아버지 배역을 받았을 때 내가 농사를 지어봤냐 뭘 했냐. 아무것도 몰랐다”고 털어놓았다. 이에 김혜자는 “최불암씨가 김회장역을 잘했다”며 치켜세웠다.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김혜자는 그러면서 “최불암 같은 배우가 어딨냐. 그러니까 나이 먹어서도 연기하시라”고 강조했다.

최불암은 “드라마를 안 하는 게 아니라 아버지 시대가 없다. 가족을 다스리고 동네 걱정하는 아버지상이 없어졌다”며 연기를 중단한 이유를 밝혔다. 다만 김혜자는 “아버지상을 꼭 그려야 하냐. 나이 먹은 사람의 그런 걸 그리는 것도 좋지”라면서 “난 최불암 같은 분이 나이 먹어서 연기 안 하는 게 안타깝다. 무슨 ‘한국인의 밥상’만 하고 다니냐”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