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달수 “결혼 6년 만에 이혼한 전처, 나보다 유명”

입력 2024 05 17 09:47|업데이트 2024 05 17 09:57
배우 오달수. 유튜브 채널 ‘피디씨 by PDC’ 캡처
배우 오달수. 유튜브 채널 ‘피디씨 by PDC’ 캡처
동료 여배우 성폭력 의혹으로 활동을 중단했다 복귀한 배우 오달수가 이혼한 전처를 언급했다.

오달수는 16일 유튜브 채널 ‘피디씨 by PDC’에서 결혼 당시 상황에 대해 전했다.

연극배우로 데뷔한 오달수는 “(예비) 장인이 연극배우와의 결혼을 반대했다”며 “결혼 허락을 받기 위해 연극을 그만두겠다고 한 뒤 1년 정도 주유소에서 일했다”고 말했다.

이어 “결혼 허락을 받아 결혼식하고 3개월 뒤에 사표를 내고 다시 연극을 시작헀다”고 덧붙였다.

오달수는 연극을 하면서 생활고를 겪어 결혼 6년 만에 이혼했다.

오달수는 전처에 대해 “그분도 잘살고 있고, 지금 나보다 더 유명하다. 유명한 패션디자이너가 됐고, 나도 나름대로 연기자로서 우리나라에서는 후배들 걱정할 정도의 선배 위치까지 올라왔다. 서로 잘 된 것 같다”며 “지금도 (전처와) 통화한다”고 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