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걸로 일했다니” 충격…이제야 ‘플로피디스크’ 없앴다는 日

입력 2024 07 04 13:01|업데이트 2024 07 04 15:09
플로피 디스크 자료 사진. 픽사베이
플로피 디스크 자료 사진. 픽사베이
일본 정부가 마침내 행정절차에서 플로피 디스크 사용을 전부 폐지했다. ‘디지털 후진국’이라는 오명을 쓰고 플로피 디스크와의 전쟁을 선언한 지 2년 만이다.

3일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일본 디지털청은 행정절차 기록매체로 플로피 디스크를 사용하도록 하는 규정에 대한 철폐를 완료했다고 이날 밝혔다.

디지털청은 “플로피 디스크로 데이터 저장과 제출 등을 요구하는 법률과 정부령이 1034건 있었으나, 6월 28일 자로 자동차재활용법의 성령이(省令·시행령) 개정됨에 따라 모두 철폐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1034건 조항 중 환경부가 시행령 개정 절차를 밟고 있는 1건을 제외하고는 폐지된 바 있다.

웬만한 나라에선 이제는 사용되지 않는 플로피 디스크는 행정규정이 변화된 환경을 반영하지 못한 일본에서는 많은 분야에서 사용되고 있었다. 관련 업체가 플로피 디스크의 생산을 중단한 지도 10년 이상 지났다고 한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지난해 1월 정기국회 연설에서 “온라인상에서 다양한 행정절차를 끝낼 수 있도록 하거나, 플로피 디스크를 지정해 정보 제출을 요구해온 규제를 재검토하는 개혁을 내년까지 2년 동안 단숨에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일본에서는 지난 2022년 플로피 디스크와 관련한 사고가 발생하면서 일본 정부의 뒤처진 디지털 행정이 주목받았다.

2022년 4월 일본 야마구치현의 한 지자체 직원은 463가구에 10만엔(약 90만원)씩 지급해야 할 코로나19 지원금을 한 사람에게 4630만엔씩 입금하는 실수를 했다. 당시 해당 사고 자체보다는 입금자 명단이 플로피 디스크에 저장돼 지방은행에 전달된 사실이 더 큰 관심을 끌었다.

고노 다로 디지털상은 2022년 8월 종이, 팩스, 플로피 디스크 등 오래된 저장 매체를 활용하는 구시대적 관행을 타파하고, 행정 디지털 전환을 가속하겠다고 했다. 이후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플로피 디스크와의 전쟁을 선포한다”며 플로피 디스크 퇴출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다.

그는 이후 2년이 지나서야 “우리는 플로피 디스크와의 전쟁에서 승리했다”고 이날 로이터 통신에 선언했다.

윤예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연진이 죄수복?”…한국 대표팀 단복 조롱한 中 블로거

    thumbnail - “연진이 죄수복?”…한국 대표팀 단복 조롱한 中 블로거
  2. “사망자 6명 중 용의자도 있어”…방콕 5성급 호텔 ‘청산가리 독살’ 사건 전말

    thumbnail - “사망자 6명 중 용의자도 있어”…방콕 5성급 호텔 ‘청산가리 독살’ 사건 전말
  3. 아사다 마오 “김연아 때문에 고통…항상 1위 하고 싶었다” 고백

    thumbnail - 아사다 마오 “김연아 때문에 고통…항상 1위 하고 싶었다” 고백
  4. ‘영재발굴단’ 천재, 역사상 가장 높은 IQ 차지…무려 ‘276’

    thumbnail - ‘영재발굴단’ 천재, 역사상 가장 높은 IQ 차지…무려 ‘276’
  5. “어떡해 눈물 나” 정신과 찾은 전현무, 상담 중 오열?

    thumbnail - “어떡해 눈물 나” 정신과 찾은 전현무, 상담 중 오열?
  6. 이은형 “임신 8개월에 하혈…강재준에 유언까지” 눈물

    thumbnail - 이은형 “임신 8개월에 하혈…강재준에 유언까지” 눈물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